|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사제관  
전체보기
1분묵상
광야에서 외치는이의소리
신부님 말씀
신앙상담



personal consult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
작성자 세례자요한
작성일 2003-06-25 (수) 16:52
ㆍ조회: 1618      
IP:
영명축일

축하를 받는 다는 것은 언제나 기쁜 일이다.

보잘 것 없는 사제를 위해서 본당의 모든 신자들이 그렇게 축하를 해 준다는 것.

아무것도 아닌 나를 위해서 그렇게 기뻐해 준다는 것.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가끔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하지만

신자분들의 축하를 받으면서 마음 한 구석에서는 무거움이 자리잡는다.

신자들의 기도에 응답하면서 살아가야 하는데...

신자들을 사랑하면서 살아가야 하는데...

착한 목자와 같이 신자들이 모든 것이 되어야 하는데...

......

내 삶의 뒷 모습을 돌아보면 돌아볼수록 부끄러움만 쌓여 가는 것 같다.

 

 

 

 

 

 
이름아이콘 작은꽃
2016-04-09 07:53
좋은글 감사합니다.
   
 
본인이 작성한 글만 추출하려면 검색옵션으로 본인의 아이디를 검색하십시오.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