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qqqoneminute
1분묵상
작성일 2010-11-27 (토) 16:01
ㆍ추천: 0  ㆍ조회: 955    
대림환
 

대림환

어디가 시작이요, 어디가 마침인지 모르지만

하나임에는 틀림이 없고,

푸른 나뭇가지로 덮여 있기에 생명 가득함을 느낄 수 있네.

그 위에 촛불 네 개 켜 놓고 기다리는 분 있으니

동서남북 온 세상이 밝아지는 그 때에 오시는 분이라네.

그분은 시작도 마침도 없으신 분,

삼위로 현존하시지만 한분이신 분이시니

그분께 생명이 나오고, 그분과 영원한 생명을 누린다네.

촛불을 켜 놓고 기다리고 있음은 그분이 빛이시기 때문이요

촛불을 켜 놓고 기다리고 있음은 세상의 빛으로 깨어 있기 위함이라네.

둥근 원은 하나이나 전체이니

내가 우리가 되고, 우리가 내가 되네.

내가 살아 숨쉬니 생명 가득한 원 하나 되고,

내가 기도하는 손 모으고 하늘 향하니 온 세상 기쁨 넘쳐흐르네.



.....................................

시작도 없으시고 끝도 없으신 주님을 모시고, 함께 신앙의 손 마주잡고 주님께로 나아가는 교회의 모습을 이 대림시기에 보여주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대림환 입니다.

원이 원이 되기 위해서는 내 옆에 있는 점(선, 사람 등)과 꼭 붙어 있어야 합니다.

서로 어깨를 마주하고 중심을 향하여 같은 거리를 유지할 때 원이 될 수 있습니다.



공동체도 마찬가지입니다. 공동체의 중심은 바로 주님이십니다.

주님을 향하여 함께 손을 잡고 서로가 서로를 이끌어 주는 곳.

그곳이 바로 신앙 공동체입니다.

그리고 대림환은 생명 가득한 공동체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를 위해 기도하지 않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와 멀리하려 할 때

공동체의 모습은 바람에 흩날리는 겨와도 같이 그렇게 사라지고 맙니다.



그러나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를 위해 기도해 주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와 함께 하려 할 때

공동체의 모습은 그 무엇으로도 흩어버릴 수 없는 “하나”가 됩니다.



대림환! 그 모습을 바라보며 내가 공동체를 위해 어떻게 살아왔는지, 공동체에게 나는 어떤 존재였는지를 깊이 생각해 봅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5 묵주기도 로사리오 기도 2007-10-06 55
324 어떤 이의 꿈 요한신부 2007-09-24 53
323 예수님의 제자 되기 요한신부 2007-09-07 47
322 사랑의 불 불을 지르러 오신 예수님 2007-08-17 66
321 그려~ 금덩이 먹고 죽으려고 그러는겨~ 요한신부 2007-08-04 72
320 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요한신부 2007-07-27 94
319 “자녀의 잘못은 부모 책임?” 요한신부 2007-07-15 77
318 자녀들에게 관심을..., 요한신부 2007-07-07 61
317 거룩한 부르심-성소 요한신부 2007-04-28 178
316 성소 거룩한 부르심 2007-04-28 89
315 예수님께서 부활하셨습니다. 알렐루야! 알렐루야! 요한신부 2007-04-08 97
314 부모님 은혜를 생각하라고... 요한신부 2007-02-17 169
31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요한신부 2007-02-17 69
312 흐르는 물처럼 요한신부 2007-01-02 217
311 성탄을 함께 기뻐합니다. 요한신부 2006-12-24 94
310 대림시기를 맞이하야...^^ 요한신부 2006-12-02 140
12345678910,,,21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