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qqoneminute
1분묵상
작성일 2010-11-27 (토) 16:01
ㆍ추천: 0  ㆍ조회: 925    
대림환
 

대림환

어디가 시작이요, 어디가 마침인지 모르지만

하나임에는 틀림이 없고,

푸른 나뭇가지로 덮여 있기에 생명 가득함을 느낄 수 있네.

그 위에 촛불 네 개 켜 놓고 기다리는 분 있으니

동서남북 온 세상이 밝아지는 그 때에 오시는 분이라네.

그분은 시작도 마침도 없으신 분,

삼위로 현존하시지만 한분이신 분이시니

그분께 생명이 나오고, 그분과 영원한 생명을 누린다네.

촛불을 켜 놓고 기다리고 있음은 그분이 빛이시기 때문이요

촛불을 켜 놓고 기다리고 있음은 세상의 빛으로 깨어 있기 위함이라네.

둥근 원은 하나이나 전체이니

내가 우리가 되고, 우리가 내가 되네.

내가 살아 숨쉬니 생명 가득한 원 하나 되고,

내가 기도하는 손 모으고 하늘 향하니 온 세상 기쁨 넘쳐흐르네.



.....................................

시작도 없으시고 끝도 없으신 주님을 모시고, 함께 신앙의 손 마주잡고 주님께로 나아가는 교회의 모습을 이 대림시기에 보여주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대림환 입니다.

원이 원이 되기 위해서는 내 옆에 있는 점(선, 사람 등)과 꼭 붙어 있어야 합니다.

서로 어깨를 마주하고 중심을 향하여 같은 거리를 유지할 때 원이 될 수 있습니다.



공동체도 마찬가지입니다. 공동체의 중심은 바로 주님이십니다.

주님을 향하여 함께 손을 잡고 서로가 서로를 이끌어 주는 곳.

그곳이 바로 신앙 공동체입니다.

그리고 대림환은 생명 가득한 공동체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를 위해 기도하지 않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와 멀리하려 할 때

공동체의 모습은 바람에 흩날리는 겨와도 같이 그렇게 사라지고 맙니다.



그러나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를 위해 기도해 주고

내가 내 옆에 있는 이와 함께 하려 할 때

공동체의 모습은 그 무엇으로도 흩어버릴 수 없는 “하나”가 됩니다.



대림환! 그 모습을 바라보며 내가 공동체를 위해 어떻게 살아왔는지, 공동체에게 나는 어떤 존재였는지를 깊이 생각해 봅시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2 대림환 낡은 빗자루 2010-11-27 925
31 아주 작은 마음이..., [1] 낡은 빗자루 2005-08-29 1322
30 현명한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펌) [1] 2004-02-27 1652
29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 해보기 낡은 빗자루 2004-02-15 1377
28 믿음을 주는 세상 [1] 낡은 빗자루 2003-11-24 1343
27 내일 세상에 종말이 오면... 낡은 빗자루 2003-11-14 1391
26 일어나라! 낡은 빗자루 2003-09-15 1183
25 하느님, 하필이면 왜 나입니까… [1] 2003-08-24 1566
24 삶의 나침반 2003-08-07 1211
23 선풍기(쓸모없는 존재가 있나요?) 2003-08-04 1220
22 휴가를 떠날 때는 [1] 낡은 빗자루 2003-07-24 902
21 수도자가 되고 싶었던 사람의 고민... 2003-07-19 1006
20 잊고 살아가는 중요한 것 하나. 2003-07-18 916
19 보이는 것이 다는 아니니.. [2] 2003-07-03 910
18 그분의 피와 물을 통해... 2003-06-27 726
17 주님으로 고백할 수 만 있다면... [1] 2003-06-26 86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