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qqoneminute
1분묵상
작성일 2004-02-27 (금) 22:03
ㆍ추천: 0  ㆍ조회: 1656    
현명한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펌)

세상에는 현명한 사람들도 있고, 어리석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여러가지 기준들이 있겠지만

그래서 스스로 현명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현명한 사람과 사악한 사람은 구분되어야만 합니다.

현명한 사람과 교활한 사람은 구분되어야 합니다.

현명한 사람과 말을 잘 꾸미는 사람은 구분되어야 합니다.

말을 만들어서 상대방을 괴롭히는 것은 결코 현명한 것이 아닙니다.

사악한 것입니다.

이 사람 저 사람을 떠 보면서 상대방의 의중을 알아보려하는 사람은 결코 현명한 사람이 아닙니다.

교활한 것입니다.

아닌 것을 진실인것 처럼 상대방이 생각하도록 만드는 것 또한 결코 현명한 것은 아닙니다.

말장난에 불과합니다.

...

어리석은 사람은 누구일까요?

그런 사람들의 말에 혹하여 흔들리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들의 말에 마음을 기울여 가지고 있는 보물을 바꾸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들의 말을 믿고 자신을 망치는 사람들입니다.

...

현명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손해본다 하여도 남을 속이지 않고

남을 떠보지 않고

남을 해치지 않는 사람입니다.

듣기는 하지만 판단하지 않고

느끼기는 하지만 표현하지 않는 사람이 아닐까요?

...

남을 해치는 사람이 되지 맙시다.

남의 마음을 다치게 하는 사람이 되지 맙시다.

남의 마음을 혼란하게 만드는 사람이 되지 맙시다.

남을 떠보는 사람이 되지 맙시다.

...

내가 그렇게 하면

나 또한 언젠가는 그렇게 당할 것입니다.

 


211.202.234.59 ......: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말씀이 [02/28-15:20]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2 대림환 낡은 빗자루 2010-11-27 927
31 아주 작은 마음이..., [1] 낡은 빗자루 2005-08-29 1322
30 현명한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펌) [1] 2004-02-27 1656
29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 해보기 낡은 빗자루 2004-02-15 1377
28 믿음을 주는 세상 [1] 낡은 빗자루 2003-11-24 1345
27 내일 세상에 종말이 오면... 낡은 빗자루 2003-11-14 1392
26 일어나라! 낡은 빗자루 2003-09-15 1186
25 하느님, 하필이면 왜 나입니까… [1] 2003-08-24 1570
24 삶의 나침반 2003-08-07 1214
23 선풍기(쓸모없는 존재가 있나요?) 2003-08-04 1221
22 휴가를 떠날 때는 [1] 낡은 빗자루 2003-07-24 902
21 수도자가 되고 싶었던 사람의 고민... 2003-07-19 1007
20 잊고 살아가는 중요한 것 하나. 2003-07-18 917
19 보이는 것이 다는 아니니.. [2] 2003-07-03 910
18 그분의 피와 물을 통해... 2003-06-27 727
17 주님으로 고백할 수 만 있다면... [1] 2003-06-26 86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