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qqoneminute
1분묵상
작성일 2003-08-24 (일) 23:00
ㆍ추천: 0  ㆍ조회: 1525    
하느님, 하필이면 왜 나입니까…
 

어느 유명한 테니스 선수였던 한 남자가

아주 희귀한 병에 걸려, 죽어 가는 동안 깨달은 일에 대해 쓴 이야기입니다.


“하느님, 하필이면 왜 나입니까…

젊고 유명한 테니스 선수인 내가

어여쁜 아내와 토끼같이 어린 사내아이 둘을 둔 아버지인 내가

하필이면…”


갑작스레 쓰러져 3개월의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그는 울부짖었습니다.

꼭 죽음이 아니더라도 뜻밖의 불행과 마주친 모든 인간들이 처음 만나는 관문인 분노의 울부짖음이 그 병보다도 그를 더 힘들게 만들었나 봅니다.

그러나 이윽고 그 병 자체를 받아들이며 그는 생각했습니다.


“내가 왜 하느님께 원망을 해야 하지?

나는 왜 그분께서 주신 것을 감사하지 않을까?“


“가난한 집안에서 자라났지만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테니스를 알게 되었고

하느님께서 주신 소질이 있어 유명해지고 돈도 벌었으며,

어여쁜 부인이 자신을 사랑해서 아내와 반평생을 함께 살았고

하필이면 건강하고 예쁜 아이들이 태어났습니다.“


그는 그때까지 그것이 하느님께서 주심을 감사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모든 것이 그의 힘으로 그의 노력으로 이뤘다고 생각을 했던 것입니다.

그는 하느님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하필이면 다른 사람도 아닌 제게 이렇듯 많은 것들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죽음을 앞둔 마지막 순간에 그는 이렇듯 중요한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감사하면서 편안히 눈을 감았습니다.



생각을 바꾸면 나의 삶도 바뀝니다. 우리는 흔히 남들보다 사정이 좋지 않거나, 남이 나보다 더 잘될 때엔 ‘하구 많은 사람 중에 하필이면 왜 나야!’하며 하느님을 원망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남들보다 더 좋은 것을 얻었다거나 즐거울 때에는 하느님께서 그 모든 것들을 나를 위해 남겨두셨다는 것을 잊고 오히려 내 힘으로 얻은 것이라 생각합니다.


잘못된 것은 하느님 탓이고 잘된 것은 내 탓이라 생각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으니...


기억해야겠습니다.


내가 얼마나 하느님께 감사해야 하는지를...


이름아이콘 작은꽃
2016-04-10 01:43
주님,주님하면서 떼쓰는 어린아이처럼 감사하기보단 청하기만 한 제 모습을 반성합니다
어떤 처지에도 하느님의 사랑을 잊지않고 늘 감사하는 마음을 갖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2 대림환 낡은 빗자루 2010-11-27 878
31 아주 작은 마음이..., [1] 낡은 빗자루 2005-08-29 1285
30 현명한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펌) [1] 2004-02-27 1619
29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 해보기 낡은 빗자루 2004-02-15 1338
28 믿음을 주는 세상 [1] 낡은 빗자루 2003-11-24 1295
27 내일 세상에 종말이 오면... 낡은 빗자루 2003-11-14 1350
26 일어나라! 낡은 빗자루 2003-09-15 1152
25 하느님, 하필이면 왜 나입니까… [1] 2003-08-24 1525
24 삶의 나침반 2003-08-07 1173
23 선풍기(쓸모없는 존재가 있나요?) 2003-08-04 1190
22 휴가를 떠날 때는 [1] 낡은 빗자루 2003-07-24 873
21 수도자가 되고 싶었던 사람의 고민... 2003-07-19 979
20 잊고 살아가는 중요한 것 하나. 2003-07-18 895
19 보이는 것이 다는 아니니.. [2] 2003-07-03 899
18 그분의 피와 물을 통해... 2003-06-27 700
17 주님으로 고백할 수 만 있다면... [1] 2003-06-26 83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