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미사웹메일  
공지사항
미사웹메일

  말씀 광장  
강론자료실
말씀과 놀이
주보나라
영성연구소
묵주기도
구약성경독서
신약성경독서
성인성녀자료실
성지순례

전체방문 : 141,290
오늘방문 : 3
어제방문 : 2
전체글등록 : 74,05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3484
댓글및쪽글 : 5791


 notice
공지사항
  놈과 선생의 차이
ㆍ작성자: 요한신부 ㆍ작성일: 2011/04/06 (수)  
 

놈과 선생의 차이



옛날 옛날에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가 장터에서 푸줏간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소나 돼지를 잡아 판다고 하여 그를 백정이라 하였고, 무시하였습니다.

또 백정은 천민 중에서도 최하층 계급이었습니다.



어느 날, 양반 두 사람이 고기를 사러 왔습니다.

첫 번째 양반이 말했습니다.

“야! 이놈아~ 고기 한 근 다오.”

그러자 그 할아버지는

“예, 그러지요.”하고는 고기를 떼어 주었습니다.



두 번째 양반은 상대가 비록 천한 백정이지만 나이든 사람에게 함부로 말하는 것이 거북하고, 또 예의에 맞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점잖게 부탁했습니다.

“이보시게, 선생, 여기 고기 한 근 주시게나.”

그러자 그 할아버지는

“예, 그러지요. 감사합니다.”하며 기분 좋게 대답하고서 고기를 듬뿍 잘라주었습니다.



그런데 첫 번째 고기를 산 양반이 보니 같은 한 근인데 자기한테 준 고기의 두 배는 더 많이 주는 것이었습니다. 그 양반은 화가 나서 큰 소리를 지르며 따졌습니다.

“야, 이놈아! 같은 한 근인데, 왜 이 사람 것은 이렇게 많고, 내 것은 이렇게 적으냐?”

그러자 그 할아버지는 겸손하고 침착하게 대답을 했습니다.



“그거야 양반님 고기는 ”놈이“ 자른 것이고, 이 어르신의 고기는 “선생”이 자른 것이니까요.“



이 말을 들은 첫 번째 양반은 얼굴을 벌개져서 황급히 사라졌다고 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236 카네이션 ^*^ 2011년 5월 7일
235 부활계란 묵상 요한신부 2011년 4월 23일
234 마음을 바꾸고, 눈을 들어 보니 요한신부 2011년 4월 23일
233 주님께서 필요하시답니다. 요한신부 2011년 4월 16일
232 성지가지 요한신부 2011년 4월 16일
231 놈과 선생의 차이 요한신부 2011년 4월 6일
230 일본~ 밉지만 지금은 도와 줄 때 요한신부 2011년 3월 20일
229 “약속의 기쁨!” 관리자 2011년 2월 18일
228 신앙의 스승이신 어머니! 요한신부 2011년 2월 11일
227 가족들과 차례를 지내십니까? 요한신부 2011년 2월 3일
226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관리자 2011년 1월 28일
22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요한신부 2011년 1월 3일
224 메리 크리스마스 관리자 2010년 12월 25일
223 유혹 요한신부 2010년 12월 15일
222 미사 홈페이지를 좀 바꿨습니다. 관리자 2010년 11월 23일
12345678910,,,20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