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미사웹메일  
공지사항
미사웹메일

  말씀 광장  
강론자료실
말씀과 놀이
주보나라
영성연구소
묵주기도
구약성경독서
신약성경독서
성인성녀자료실
성지순례

전체방문 : 141,298
오늘방문 : 11
어제방문 : 2
전체글등록 : 74,05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3484
댓글및쪽글 : 5791


 notice
공지사항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ㆍ작성자: 관리자 ㆍ작성일: 2011/01/28 (금)   http://www.missa.or.kr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요한 형제가 주일미사를 봉헌하고 집으로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낯선 노인을 만났는데, 그 백발의 노인은  이런 말을 건넸습니다.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무엇이 당신을 행복하게 만들고 있습니까?

당신에게 주어진 행복을 그냥 당연하게 생각하고,

그 행복 말고 다른 행복을 찾아다니며,

스스로 불행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순간 요한 형제는 깜짝 놀랐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고민이 많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이 둘 학교 등록금 걱정하고 있었고, 나이 드신 부모님 생활비를 걱정하고 있었고, 직장에서 지난 주간에 다 하지 못하고 남겨 놓은 일을 걱정하고 있었고, 성당에서 이루어지는 봉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부담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요한 형제는 그 노인에게

“행복은 저와 아무 상관이 없는 것 같습니다. 행복은 저 멀리에 있는 것 같습니다.”

라고 말을 하려고 하는데 갑자기 휴대전화에 문자가 들어왔습니다. 딸아이가 보낸 것으로“아빠! 점심식사가 준비되었으니 빨리 들어오세요.”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문자를 확인한 후, 그 노인에게 대답을 하려고 보니 그 노인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문자를 확인하는 동안 노인이 사라진 것입니다.



요한 형제는 “이상하다.”하면서 집으로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집에 들어 가보니 새벽미사에 참여했던 아내가 아이들을 데리고 맛있는 점심을 준비해 놓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식탁에 앉아 식사기도를 하고 수저를 들려고 하니 문득 그 노인의 말이 생각났습니다.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생각을 해 보니까 자신은 무척 행복한 사람이었습니다.

“잘 키운 아이 둘이 있었고, 부모님께서 아직도 정정하게 살아계시고, 다니고 있는 직장이 있고, 성당에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늘 주어지고 있으니” 말입니다.



요한 형제가 걱정하던 것은 “불행의 그림자”가 아니라 “행복 그 자체”였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행복을 걱정할 것이 아니라 즐겨야 했던 것이고, 감사해야 했던 것입니다. 요한 형제는 얼굴에 환한 미소를 띠며, 아내와 아이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보다 더 행복한 사람이 있을까? 아름다운 아내와 예쁜 자녀가 둘이나 있는 나 보다 더 행복한 사람이 있을까?”

그러자 아내는

“성당에서 무슨 일 있었어요?”



요한 형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있었지. 집에 오다가 천사를 만났거든. 우리 오늘 저녁 청년 미사 후에 근사한 곳에 가서 가족행사를 해 볼까?”

“......,”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236 카네이션 ^*^ 2011년 5월 7일
235 부활계란 묵상 요한신부 2011년 4월 23일
234 마음을 바꾸고, 눈을 들어 보니 요한신부 2011년 4월 23일
233 주님께서 필요하시답니다. 요한신부 2011년 4월 16일
232 성지가지 요한신부 2011년 4월 16일
231 놈과 선생의 차이 요한신부 2011년 4월 6일
230 일본~ 밉지만 지금은 도와 줄 때 요한신부 2011년 3월 20일
229 “약속의 기쁨!” 관리자 2011년 2월 18일
228 신앙의 스승이신 어머니! 요한신부 2011년 2월 11일
227 가족들과 차례를 지내십니까? 요한신부 2011년 2월 3일
226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까? 관리자 2011년 1월 28일
22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요한신부 2011년 1월 3일
224 메리 크리스마스 관리자 2010년 12월 25일
223 유혹 요한신부 2010년 12월 15일
222 미사 홈페이지를 좀 바꿨습니다. 관리자 2010년 11월 23일
12345678910,,,20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