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미사웹메일  
공지사항
미사웹메일

  말씀 광장  
강론자료실
말씀과 놀이
주보나라
영성연구소
묵주기도
구약성경독서
신약성경독서
성인성녀자료실
성지순례

전체방문 : 176,934
오늘방문 : 73
어제방문 : 73
전체글등록 : 124,903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23738
댓글및쪽글 : 6628


 notice
공지사항
  부활 성야 미사
ㆍ작성자: 요한신부 ㆍ작성일: 2012/04/07 (토)  
 

부활 성야 미사

1. 주님의 부활을 기다리는 밤

그리스도인의 삶의 중심은 “부활”입니다. 지상의 삶을 살아가면서도 언제나 천상의 삶을 그리워하며, 영혼과 육신의 부활을 굳게 믿고 있고, 또한 알고 있기에 신앙생활을 의무감으로 생각하지 않고, 기쁨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부활을 굳게 믿고 있는 신앙인들에게 신앙생활은 기쁨의 표현인 것입니다.



교회는 전통적으로 성토요일과 부활 주일 사이의 밤 동안1)에 성대한 “부활성야제”를 거행하였습니다, 이 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집트의 종살이에서 탈출하기 전에 밤을 새운 그 밤(탈출기12,40-42)2)을 기억하며, 주님의 이끄심에 온전히 맡기며  참된 자유와 해방을 기다리게 합니다. 이 밤은 예수님께서 “깨어 있어라.”(루카12,35-40)3)는 말씀을 지키며,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기다리게 합니다. 깨어 기다리는 이들에게 주어지는 것이 바로 행복이고, 그리스도인들의 참된 행복은 “영혼과 육신의 부활”과 “영원한 행복”입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이 밤을 깨어 기념하게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밤을 깨어 있음은 “부활을 믿고 있음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돌아가신지 삼일 만에 부활하실 것임을 여러 차례 예고하셨습니다. 하지만 제자들은 부활을 믿지 않았습니다. 만일 믿었다면 예수님의 무덤 앞을 지키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무덤에 모시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부활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안식일 다음날 이른 아침, 여인들을 통해서 부활의 소식을 듣게 된 제자들은 부활을 체험한 후, 주님의 무덤 앞을 지키지 못했던 것과 주님을 무덤에 모셨던 것을 후회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밤은 믿음의 밤이고, 확신의 밤입니다. 주님께서 부활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신앙인들은 부활을 기쁘게 맞이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였습니다. 예수님의 수난에 동참하고자 단식과 금육 등, 다양한 방식으로 주님의 수난에 동참하였고, 희생과 절제의 삶으로 주님의 고통을 위로해 드리려 노력하였습니다. 그리고 성지주일에는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것을 기념하였고, 성목요일에는 최후의 만찬과 세족례를 통하여 예수님의 사랑에 감사하고, 그 사랑을 실천하겠노라고 굳게 다짐하였습니다.



그리고 주님께서 겟세마니 동산에서 피와 땀을 흘리시며 기도하신 것을 기억하면서 주님과 함께 한 시간 깨어 기도를 했습니다. 겟세마니 동산에서의 기도를 통해서 주님께서는  수난과 죽음을 향하여 당당하게 걸어 나가실 수 있는 힘을 얻으셨습니다. 신앙인들도 이 “밤 기도”를 통하여 세상살이에서 오는 모든 시련과 유혹을 당당하게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얻게 됩니다.



성금요일에는 주님의 돌아가심을 기억하면서 단식과 금육을 하고, 십자가의 길과 십자가 경배예절을 합니다. 수난과 죽음이 있어야 만이 부활할 수 있기 때문에, 교회는 신자들에게 자신의 십자가를 기꺼이 짊어지고 당당하게 주님께로 나아가라고 격려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밤은 사순시기의 고행과 절제의 삶에 대한 위로의 밤이고, 우리 죄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신 주님의 부활을 기다리는 밤입니다. 그리고 내일의 부활 축제를 더욱 성대하게 준비하기 위한 기쁨의 밤입니다. 또한 영혼과 육신의 부활을 굳게 믿고 있는 나에게는 “나의 부활”을 희망하는 기도하는 밤이기도 합니다. 이 밤을 거룩하게 보내며 주님의 부활을 함께 기다리고, 나의 부활을 위해 기도하고 삶을 변화시키고자 다짐해야 합니다.



2. 부활 성야 전례

부활성야제는 시대에 따라 여러 가지 변화와 수정을 거쳐 왔으나 근본적인 바탕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더 깊이 기념하기 위함 입니다. 이 전례는 밤중에 이루어져야 하므로, 해가 지기 전에 시작해서는 안 되며, 다음날이 밝기 전에 마쳐야 합니다.



① 새 불의 축성

사제는 백색 제의(祭衣)를 입고 신자들이 볼 수 있는 성당 밖이나 성당 입구에서 새 불을 축성합니다.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감을 기념하는 것이기에 미리 켜져 있는 불에서 불을  댕기는 것이 아니라 새롭게 마련된 불에서 불을 댕기는 것입니다.





② 부활 초 축성

부활초는 부활 성야 미사 때에 축복하는 특별한 초로 성령 강림 대축일까지 제대 옆에 두고 전례를 거행하는 동안 밝힙니다. 이 초는 죽음의 어둠을 이기고 영광스럽게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새 생명의 빛을 상징합니다. 그리고 이집트에서 탈출하는 이스라엘 민족을 비추며 앞장서 인도하던 불기둥(탈출 13, 21-22)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결국 부활초는 빛이신 예수님께서 신앙인들을 빛으로 인도하고, 빛이 되게 하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세례식이 있을 경우는 항상 부활초에서 불을 붙여서 영세 받는 새 신자들에게 초를 줍니다. 그리고 장례미사가 있는 경우도 부활초를 밝히고 미사를 봉헌합니다.



새 불을 축복한 다음에 사제는 부활초에 연필로 먼저 십자를 긋고 십자 위에 A, 그 밑에 Ω를 쓰고, 십자의 팔 위와 아래에 그 해의 연수(2012)를 쓰며 아래와 같이 말합니다.

1) 그리스도께서는 어제도 오늘도(십자의 종선을 새기며)

2) 시작이요 마침이요(십자의 횡선을 새기며)

3) 알파요(A를 새기며)

4) 오메가이시며(Ω를 새기며)

5) 시대도(올해의 첫 숫자를 새기며)

6) 세기도 주님의 것이오니(둘째 숫자를 새기며)

7) 영광과 권능이(셋째 숫자를 새기며)

8) 영원토록 주님께 있나이다. 아멘.(마지막 숫자를 새기며)



이렇게 사제는 부활초의 품위와 상징을 밝히는 것입니다. 부활초가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알려주는 것입니다. 이어서 사제는 초에 파 놓은 구멍에 향 덩이를 하나씩 순서대로 꽂으며 말합니다.

1) 주 그리스도님,

2) 거룩하시고

3) 영광스러우신 상처로

4) 저희를 지켜 주시고

5) 보살펴 주소서. 아멘.



그러므로 이 다섯 향 덩이는 예수님의 다섯 상처(오상)을 상징하는 것이며, 부활초가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한다는 것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이어서 새 불에서 부활초에 불을 댕기면서 “영광스러이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빛은 저희 마음과 세상의 어둠을 몰아내소서.”라고 기도합니다. 이렇게 신앙인들은 이 밤에 깨어서 그리스도의 부활을 고대하는 것입니다.



② 부활초를 들고 행렬

부제 혹은 사제는 불이 켜진 부활초를 들고 모든 불이 꺼진 캄캄한 성당 안으로 행렬하여 들어오며, 제단에 도착할 때까지 “그리스도 우리의 빛”을 세 번 노래합니다. 이때 신자들은 “하느님! 감사합니다.”를 노래합니다. 두 번째 “그리스도 우리의 빛”을 노래한 다음 신자들이 가진 부활초에 불을 붙여 줍니다. 그리고 제단 앞에서 세 번째로 “그리스도 우리의 빛”을 노래합니다.



이 행진은 이집트를 탈출한 히브리 백성이 사막에서 불기둥을 따라 걸어간 것을 상기시킵니다. 또한 이 행진은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을 것이다”(요한 8,12)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상기시킵니다. 그러므로 이 빛(예수님)을 따라가면 주님께서 약속하신 곳에 이를 수 있는 것입니다. 빛이신 예수님을 따라 살아갈 때 부활을 맞이할 수 있는 것입니다.



③ 부활찬송(Exsultet)

행렬이 끝나면 “부활찬송”을 노래하는데, 이 노래는 하느님께 초를 바치는 기도이자, 빠스카를 선포하는 심오한 시적 표현의 기쁨에 넘친 감사 기도입니다. 또한 사제가 온 회중 앞에서 혼자 바치는 찬미가이기도 합니다. 성당 안의 모든 불이 켜진 다음 사제는 부활초를 독경대 옆 등, 미리 마련된 촛대에 부활초를 세우고 분향한 뒤 모든 이가 촛불을 켜들고 서 있는 가운데 '부활찬송'(Exultet)을 노래합니다.



용약하라, 하늘 나라 천사들 무리. 환호하라, 하늘 나라 신비. 구원의 우렁찬 나팔 소리, 찬미하라, 임금의 승리. 땅도 기뻐하라, 찬란한 광채 너를 비춘다. 영원한 임금의 광채 너를 비춘다. 비춰진 땅아, 깨달아라, 세상 어둠 사라졌다. 기뻐하라, 자모신 거룩한 교회, 위대한 광명으로 꾸며진 거룩한 교회. 백성의 우렁찬 찬미 소리 여기 들려온다. 〔<이 거룩한 광명의 빛 찾아, 사랑하며 함께 모인 형제자매, 뜻을 같이하여 전능하신 하느님께 그 자비하심 간구하자! 아무 공도 없는 이 죄인을 성직 대열에 부르시며 굽어 살피신 주님, 찬란한 광채 보내시어, 이 초의 찬미 완성하소서.>4)



+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 또한 부제(사제)와 함께.

+ 마음을 드높이! ◎ 주님께 올립니다.

+ 우리 주 하느님께 감사합시다. ◎ 마땅하고 옳은 일입니다.



마음과 뜻을 다하여, 눈으로 볼 수 없는 전능하신 천주 성부와, 독생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소리 높여 찬송함이 마땅하고 옳은 일이오니, 성자께서는 우리 대신 성부께 아담의 죄 갚으시고, 거룩한 당신 피로 옛 죄 씻으셨나이다. 파스카 축일 오늘 지내오니, 참된 어린양 오늘 살해되시어, 그 피로 우리 마음 거룩해지나이다.



이 밤은, 주 친히 우리 조상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에서 불러내시어, 홍해 바다 마른 발로 건네주신 거룩한 밤. 거룩한 이 밤은, 불기둥의 빛으로써 죄악의 어둠 몰아낸 밤. 이 밤은, 온 세상 어디서나, 그리스도 신자들을 세속 온갖 죄악과 죄의 어둠에서 구원하여, 은총으로써 성덕에 뭉쳐 준 밤.



이 밤은, 죽음의 사슬 끊으신 그리스도, 무덤의 승리자로 부활하신 밤. <구원될 희망 없었다면 태어나 무엇하리오?> 오, 오묘하도다, 우리에게 베푸신 자비! 오, 헤아릴 길 없는 주님 사랑! 종을 구원하시려 아들을 넘겨주신 사랑! 참으로 필요했네, 아담이 지은 죄, 그리스도의 죽음이 씻은 죄. 오, 복된 탓이여! 너로써 위대한 구세주를 얻게 되었도다.



<오, 참으로 복된 밤! 너 홀로 때와 시를 알고 있었으니, 너 홀로 그리스도의 부활을 알았도다. 이 밤은 기록된 밤, “밤이 낮과 같이 밝으리니, 내게 기쁨 주는 밝은 밤”이라 하였도다.> 거룩하여라, 이 밤. 죄를 용서하고 허물 씻으며, 도로 준다. 죄인에게 결백, 우는 이에게 기쁨. <미움 없애고 화목 이룬 이 밤, 권세를 꺾는다.>



은총 가득히 내리는 이 밤에, 아버지 받으소서, 향기로운 이 저녁 제사. 주님께 이 초를 성대하게 봉헌하오며, 벌5)들이 만든 것을 성직자의 손으로, 거룩한 교회가 봉헌하나이다. <이미 들려오는 불기둥의 찬미 소리, 하느님 영광 위해 밝은 불이 켜졌도다. 불꽃이 아무리 갈라져도, 나누어 받은 불꽃은 감소될 줄 모르며, 밀이 녹아 타오르고, 어미 벌이 마련한 밀, 귀한 초를 만들었네.> 오, 참으로 복된 밤, 하늘과 땅이 결합된 밤, 하느님과 인간이 결합된 밤! 그러므로 주님, 주님 영광 위하여 봉헌된 이 촛불을 끊임없이 타오르게 하시어, 이 밤의 어둠 물리치소서. 향기로운 제사로 받아들이시어, 밝은 천상 광채에 합쳐 주소서. 샛별이여, 이 불꽃을 받아들이소서. 무덤에서 부활하신 그리스도, 인류를 밝게 비추시는 샛별이여. 성자께서는 영원히 살아 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 ◎ 아멘.



④ 독서

부활찬송을 끝으로 빛의 예식은 끝이 납니다. 이어 말씀의 전례로 구약에서 7독서(제3 독서는 의무적), 신약에서 독서 하나, 모두 8독서를 낭독하는데, 사목적 이유로 독서의 수를 줄일 수도 있습니다. 독서 후에는 응답 시편(화답송)이 뒤따르고 마지막 독서 후에 성대한 알렐루야가 노래되며, 부활에 관한 복음이 선포됩니다.



제1독서:창세기 1,1ㅡ2,2<또는 1,1.26-31ㄱ>

-하느님께서 보시니 손수 만드신 모든 것이 참 좋았다.



제2독서:창세기 22,1-18<또는 22,1-2.9ㄱ.10-13.15-18>

-우리의 성조 아브라함의 제사



제3독서:탈출기 14,15ㅡ15,1ㄱ

- 이스라엘 자손들은 바다 가운데로 마른땅을 걸어갔다.



제4독서:이사야 54,5-14

-네 구원자이신 주님께서 영원한 자애로 너를 가엾이 여기신다.



제5독서: 이사야 55,1-11

- 나에게 오너라. 너희가 살리라. 내가 너희와 영원한 계약을 맺으리라.



제6독서:바룩 3,9-15.32─4,4

- 주님의 불빛을 향하여 나아가라.



제7독서: 에제키엘 36,16-17ㄱ.18-28

-너희에게 정결한 물을 뿌리고 새 마음을 주겠다.



제8독서<서간>: 로마서 6,3-11

- 그리스도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시어 다시는 돌아가시지 않을 것입니다.



복음: 마르코 16,1-7

- 십자가에 못 박히신 나자렛 사람 예수님께서 되살아나셨다.



⑤ 성세 예식

곧 성세 예식으로 넘어가 성세수 축성이 시작되는데 모두들 무릎을 꿇고 '모든 성인의 호칭기도'를 노래합니다. 성세수를 축성한 후 성세식이 거행되고 만약 주교가 참석해 있다면 성인 영세자들이 견진성사도 받을 수 있습니다. 만약 성세식이 없다면 간단한 성수 축성과 함께, 집전 사제의 질문에 답함으로써 신자들은 성세 서약을 갱신하게 되며, 사제는 새로 축성된 성수를 신자들에게 뿌려 강복합니다. 이어 성찬의 전례가 거행되고 모든 예절은 끝이 납니다.



⑥ 부활달걀

부활달걀은 부활절의 대표적인 상징입니다. 달걀은 겉으로는 죽은 듯이 보이지만 그 안에는 새로운 생명이 깃들어 있어 옛날부터 봄, 풍요, 다산 등 보이지 않는 생명의 상징이었습니다. 또 달걀은 예수님께서 묻히신 돌무덤에 비유되기도 합니다. 부활달걀을 선물하는 풍습은 17세기 수도원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중세기에는 사순절 동안 고기와 생선뿐만 아니라 우유, 달걀도 먹지 않았고 부활절이 됐을 때 비로소 달걀을 먹을 수 있었기 때문에 여기서 부활의 기쁨을 이웃과 나누기 위해 달걀을 선물로 주고받는 풍습이 유래되었습니다.



“삶은 달걀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달걀은 둥글둥글 합니다.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둥글둥글하게 살아야 다른 이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고 살아갈 수 있습니다. 모가 진 부분을 다듬어서 둥글둥글하게 만들면 만들수록, 비록 어수룩하게 보인다 할지라도 의로운 사람으로 하느님 앞에 설 수 있을 것입니다.



또 달걀은 부활의 기쁨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가장 적절한 대상입니다. 21일 만에 부화하는 병아리는 신앙인들에게 열심히 살아야 만이 부활할 수 있음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21은 7의 3배수 인데, 7은 성경에서 완전한 숫자입니다. 그러므로 “열심히 살고, 열심히 살고 또 열심히 살아야 부활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또한 줄탁동시(啐啄同時)라는 말이 있는데, 병아리가 부화하려면 “엄마! 저 여기 있어요!” 하고 안에서 껍질을 쪼아대면, 어미닭이 밖에서 “아! 우리 아기가 나올 때가 되었구나!”하고 달걀을 쪼아서 병아리가 쉽게 나올 수 있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신앙인들도 부활하기 위해서는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고, 부활에 대해 열망하면, 하느님께서 그 삶과 정성을 보시고 이끌어 주신다는 것입니다.



⑦ 부활계란 선물

부활계란을 선물하는 이유는 신앙인들에게 부활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병아리가 부화하듯이, 신앙인들도 열심히 살아서 부활하라는 축복의 의미입니다. 그러므로 작은 것이라 할지라도 하나씩 형제자매들에게 선물하면서 부활의 기쁨을 전하시고, 더욱 열심히 신앙생활 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활달걀은 원래 ‘죽음을 쳐 이긴 새 삶’을 뜻하며, 생명유지에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피의 색인 붉은 색으로 물들였습니다. 그리고 노란색의 의미는 병아리가 달걀에서 태어났을 때의 색을 의미하고, 녹색은 봄에 언 땅을 통해 올라오는 새싹이 새 생명의 상징적의미로서의 푸르름의 색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부활달걀에 예술적으로 화려한 색상으로 장식하거나 그림을 그리고 갓 태어난 병아리 모형을 예쁘게 장식한 바구니에 담아 축하의 선물로 주고받기도 하지만 아무런 생각 없이 색상을 정해 부활달걀이라고 말한다면 전례의 상징적인 의미는 상실됩니다. 알고서 부활달걀을 선물해야 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257 사제 요한신부 2012년 3월 24일
256 구원의 십자가 요한신부 2012년 3월 16일
255 “유혹하는 사람들” 요한신부 2012년 2월 25일
254 “부정함과 거룩함” 요한신부 2012년 2월 11일
253 또 한 명의 동방박사가 되어 요한신부 2012년 1월 7일
252 새해 첫 날 관리자 2011년 12월 31일
251 현명한 상속 관리자 2011년 10월 14일
250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관리자 2011년 10월 14일
249 황금빛 예복 요한신부 2011년 10월 8일
248 추석 관리자 2011년 9월 11일
247 명절의 놀이: 연도 관리자 2011년 9월 11일
246 확신 요한신부 2011년 7월 30일
245 밥의 나눔 요한신부 2011년 7월 30일
244 農者天下之大本 관리자 2011년 7월 15일
243 깜씨 이야기 관리자 2011년 7월 15일
12345678910,,,21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