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미사웹메일  
공지사항
미사웹메일

  말씀 광장  
강론자료실
말씀과 놀이
주보나라
영성연구소
묵주기도
구약성경독서
신약성경독서
성인성녀자료실
성지순례

전체방문 : 166,573
오늘방문 : 52
어제방문 : 49
전체글등록 : 125,112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3668
댓글및쪽글 : 6627


 notice
공지사항
  위령의 날
ㆍ작성자: 요한신부 ㆍ작성일: 2019/11/05 (화)  

위령의 날

가톨릭 교회의 전례력에서 모든 죽은 이를 기억하는 날은 112일 위령의 날입니다. 이날은 추사이망 첨례(追思已亡 瞻禮)라는 이름으로 불렸습니다. 추사이망이라는 것은 이미 죽은 사람을 생각하여 돕는 것을 말합니다. 죽은 이들이 자신의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공로를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없기에 위령의 날은 죽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여, 그들이 영원한 행복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날인 것입니다.

 

가톨릭 신자들은 죽음을 삶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삶으로 나아감으로 보고 있기에 다른 이들보다도 죽음과 친숙한 편입니다. 그리고 죽은 이들을 자주 기억합니다. 부모님의 기일에는 연도를 바치고, 부모님을 위해 가족이 함께 모여 미사를 봉헌하며, 가족이 일치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그리고 주변에서 장례가 나면 연도를 바치며 영원한 행복을 빌어 줍니다. 또한 매 식사 후 기도를 바칠 때마다 세상을 떠난 모든 이가 하느님의 자비로 평화의 안식을 얻게 하소서하며 기도합니다.

 

또한 제일 많이 하는 기도인 묵주기도를 마치며 연옥 영혼 중에서도 가장 버림받은 영혼을 기억하며 기도합니다. 이처럼 가톨릭 신앙인들은 죽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며 선행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어느 호스피스 봉사자들이 임종을 앞둔 환자들을 돌보며 10년 동안 그 환자들에게서 들었던 말씀 중에 공통된 3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좀 더 베풀면서 살걸

좀 더 용서하면서 살걸

좀 더 기쁘게 화해하면서 살았더라면이라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 우리보다 먼저가신 연령들을 위하여 이 한 달 열심히 기도합시다. 너무 늦지 않게 살아가야 합니다. 석양에 바쁜 자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지금 깨달아도 되는 것을 죽음을 앞두고 너무 늦게 깨달아서는 안 됩니다. 하늘 문이 열렸다는 이 은총의 시기에 특별히 연옥영혼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그리고 좀더 베풀고, 좀더 용서하며, 좀더 기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해 봅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04 대림시기를 보내며 요한신부 2019년 12월 5일
303 위령의 날 요한신부 2019년 11월 5일
302 오늘은 나의 것, 내일은 너의 것. 요한신부 2019년 11월 5일
301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요한신부 2019년 4월 24일
300 성주간을 은총안에서 요한신부 2019년 4월 10일
299 단식하며 드리는 기도 요한신부 2019년 3월 7일
298 주님을 향한 단식 요한신부 2019년 3월 7일
297 재의 수요일과 재의 예식 요한신부 2019년 3월 7일
296 선교합시다. 관리자 2018년 10월 20일
295 예의 없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들 요한신부 2018년 9월 28일
294 생명을 구한 친절 관리자 2018년 8월 26일
293 내 아이의 영성체 관리자 2018년 8월 9일
292 얼마가 필요하세요? 관리자 2018년 7월 21일
291 행복한 동화:자신의 탈렌트를 봉헌한 라파엘라 관리자 2017년 11월 11일
290 하느님 자녀들의 전례 복장 관리자 2017년 7월 9일
12345678910,,,21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