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사제관  
전체보기
1분묵상
광야에서 외치는이의소리
신부님 말씀
신앙상담



 
신부님 말씀
작성자
작성일 2002-05-13 (월) 15:32
ㆍ조회: 2135      
생각하는 사람

우리는 늘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좋은 생각, 나쁜 생각, 내 생각, 남 생각...


이런 저런 생각들 속에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것이 바로 나의 모습이고


이런 저런 사람들의 생각속에서 기억되고, 잊혀지고...하는 모습 또한 나의 모습입니다.

그런데 만일 나의 생각을 다른 사람이 읽어 버릴 수 있다면 어떨까요?

내가 그에 대해서 생각하는 것을 그가 읽을 수 있고
그가 나에 대해서 생각하는 것을 내가 읽을 수 있다면...
그런 상황이라면 우리의 관계는 무척 어려울 것입니다.

그런데
남이 나의 생각을 알아차리지 못한다고 해서 아무 생각이나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봅시다.

내가 친구와 함께 있는데
나는 그 친구가 반가워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그 친구는 속으로 나의 단점이나 나에 얽힌 안좋은 그런 생각만 하고 있다면
....
내가 그것을 봤다면 얼마나 끔찍하겠습니까?
....

생각은 자유입니다.

하지만 그 자유를 잘 사용했으면 합니다.

남을 대할 때 좀더 너그러운 마음으로 대할 있다면

남을 대할 때 그를 판단하지 않고, 그의 장점만을 바라보려 하고, 그의 마음을 헤아리려고 노력한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내가 그렇게 하고, 다른 이들이 그렇게 한다면....

좋은 세상이 될 것 같습니다.
...

아무 생각이나 막 하지 맙시다.

좋은 생각만 하고 살아갑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조회
11 악수(握手) 2011-05-20 2732
10 喜 忘 游 2005-08-29 3582
9 "예"와 "아니오" 2003-03-25 3947
8 싸움박질... 2003-03-21 3625
7 관심이라... 2003-01-20 3534
6 요즘 기도하십니까? 2002-10-30 3651
5 도가도 비상도 명가명 비상명 2002-06-28 2751
4 마음 비우기 2002-05-21 2348
3 생각하는 사람 2002-05-13 2135
2 한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2002-01-02 2069
1 행복한 사람이 되시길... 2001-11-02 2121
1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