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사 홈 | 거룩한독서 & 성경 | 가톨릭자료실 | 미사웹진 | 사제관 | 갤러리&미디어 | 음악카페 | 사무실|신자광고 | 미사웹메일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가톨릭자료실
구약성경이야기
신약성경이야기
타종교자료실
신학자료실
가톨릭사전
교회법자료실
가톨릭유머
배꼽잡는이야기
신학자료실
전례자료실
가톨릭교리자료
교회사자료실
신삼위일체론
신학자료실



 column,criticism
교회사 자료실
 
작성자 교회사, 한국교회사
작성일 2002-06-04 16:29
ㆍ추천: 0  ㆍ조회: 629      
북경교구의 조선 교회 담당과 선교사 파견
 

북경교구의 조선 교회 담당과 선교사 파견

  북경의 주교는 윤유일 일행이 돌아간 후에 로마 교황청의 포교성성(布敎聖省) 장관인 안토넬리 추기경에게 두 통의 편지를 보냈다. 이 편지에서 구베아 주교는 조선에 그리스도의 복음이 신비롭게 전하여진 사실을 보고하면서 선교사 한명을 파견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말하였다. 아울러 신생 조선 교회의 관리에 대해서 자신의 의견을 제시하였다. 주교는 조선의 교회가 확획 존속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책임자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선교사의 조선 입국을 위한 근거지는 오직 중국, 다시 말해서 북경교구이기 때문에 조선 교회를 관할하는 이는 북경에 주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1791년 2월에 북경의 구베아 주교는 약속대로 마카오 교구 소속인 화웅 도스 레메디오스(Joao dos Remedios)라는 포르투갈 이름을 가진 중국인 오 신부를 조선의 선교사로 파견하였다. 그러나 약속한 시간과 장소(조선 사신이 북경에서 귀국할 때에 두 나라의 국경 지대에 장이 서기로 되어 있어 이곳에서 만나기로 약속하였음)에 조선의 연락 교우가 나타났으나 오 신부가 마치 도착하지 못해 조선 교우를 만날 수 없었다. 오 신부는 북경에 돌아가 사목 활동을 하다가 1793년에 사망하였다. 따라서 첫 선교사의 조선 입국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고 1791녀에 일어나 '신해 박해' 때문에 북경교구와 조선 교회는 상호 연락이 두절되고 말았다.

  한편 로마의 포교성성 장관 안토넬리 추기경은 1792년 4월에 북경의 주교에게 보낸 편지에서 조선 교회의 신자들에게 교황 강복을 전달하면서 조선 교회의 관할권을 북경교구 주교에게 위임하였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35 최창현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689
334 교회 지도자 : 한국교회 첫 회장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599
333 신유박해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916
332 주문모 신부의 입국과 활동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762
331 진산사건, 윤지충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999
330 중국 교회의 의례 논쟁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726
329 예수회의 중국 선교 방법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623
328 북경교구의 조선 교회 담당과 선교사 파견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629
327 성직자 청원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720
326 가 성직제도의 문제점 발견 교회사, 한국교회사 2002/06/04 574
1,,,11121314151617181920,,,44
올바른 인터넷 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