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말씀연구
작성일 2009년 3월 13일 (금) 23:19
분 류 사순시기
ㆍ추천: 0  ㆍ조회: 2684      
IP: 121.xxx.178
http://missa.or.kr/cafe/?logos.1308.
“ Re..나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
 

성전을 정화 하시는 예수님

1.말씀읽기: 요한 2,13-25

성전을 정화하시다 (마태 21,12-17 ; 마르 11,15-17 ; 루카 19,45-48)



2. 말씀연구

 성전은 바로 하느님의 집이고, 하느님과 만나는 장소입니다. 유다인들에게 있어서도 성전은 하느님과 인간이 만나는 특별한 장소입니다. 온 세계의 유다인들은 예루살렘 성전을 순례하고, 봉헌물과 희생 제물을 성전에 바쳤습니다. 그 봉헌물과 희생 제물을 사제들이 관리하고 있었으며, 그것은 정말 손쉽게 돈을 벌어들이는 좋은 수단이었습니다. 기도하는 집인 성전이 돈벌고 권력잡는 짓을 경건한 예절로 변장시키는 장소로 둔갑해 버린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익금의 상당 부분을 세금 바치듯 사제들에게 바치는 장사치들을 쫓아냄으로써 가난한 사람들을 짓누르고 빼앗는 종교 지도자들을 고발하십니다. 이어서 성전의 멸망을 예고함으로써 그들의 종교 제도가 이미 망했음을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몸이 참된 성전임을 말씀하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돌이나 시멘트로 지은 건물이 아니라 인간의 몸과 마음 안에 그리고 따뜻한 인간 공동체와 신앙 공동체 안에 거처하고 싶으신 것입니다.



13 유다인들의 파스카 축제가 가까워지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에 올라가셨다.

 예루살렘 도시가 해발 760미터 가량 되고, 갈릴래아 호수는 해저 200미터 가량 되기 때문에 예루살렘으로 향해 갈 때는 “올라가다”라는 표현이 으레 사용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해방절을 맞이하여 순례 차 예루살렘으로 가셨습니다. 파스카 축제는 과월제, 유월제, 혹은 빠스카라고 합니다. 과월제는 유태인들의 3절기(節氣) 중 봄의 절기[春節]인 과월절에 지내는 축제, 혹은 제사를 말합니다. 과월제를 의미하는 말은 '통과하다'(보고도 그냥 지나치다)라는 동사에서 유래되었습니다. 하느님께서 이집트민족의 모든 장자(長子)들을 멸하실 때 이스라엘 민족의 집을 통과했다는 역사적 의의가 첨가되면서 이집트에서 해방된 출애굽을 기념하는 중요한 축제로 되었습니다.



14 그리고 성전에 소와 양과 비둘기를 파는 자들과 환전꾼들이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15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성전 뜰은 이방인의 광장이라고 부르는 하급 광장이었고 그 곳까지는 이방인도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전통은 그 곳에서도 항상 엄숙하고 경건한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지름길로 지나다니는 일조차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규정은 특히 과월절 전후에는 무시되고 있었습니다. 순례자들이 바치는 제물은 상거래의 구실이 되었습니다. 성궤 부근의 회랑에 매어 놓은 소, 양 파는 점포, 광장 어디에나 벌려 놓은 환전상 등에 의해 이 거룩한 성전이 소아시아의 색채를 띤 아수라장 같은 큰 장터가 되어 있었습니다. 순례자들은 성전에 바칠 제물(부자의 경우 소 한 마리 혹은 양, 가난한 사람의 경우는 비둘기 한 마리)과 성전세를 마련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성전세는 성전 세겔로 바쳐야 했는데 시중에는 로마 화폐만을 사용했기에 성전에서는 환전상이 필요 했습니다.



 그런데 사제들은 거룩한 곳을 더럽히는 장사꾼들의 상거래를 말리려 들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이 상거래를 통해 큰 돈을 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미셔나는 예루살렘 멸망 전의 한 신심 깊은 율법학자의 탄식을 다음과 같이 기록했습니다.“그들은 사제이지만 그의 자식들은 재무관이었다. 그들의 사위는 성전의 검사관이며 그들의 하인들은 우리들에게 달려들어 몽둥이로 때렸던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채찍을 만들어 소와 양을 모두 쫓아버립니다.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셨고 그 상을 둘러 엎으셨습니다.  하지만 가난한 이들의 제물로 비둘기를 팔던 사람들에 대해서는 비교적 친절하게 “이것들을 거두어 가라”라고 말씀을 하십니다. 비둘기장을 열어 비둘기를 놓아 주지는 않으셨습니다.



16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통해서 왜 당신께서 그렇게 하셨는지를 설명하십니다. 성전은 하느님의 집입니다. 예수님께서도 그렇게 부르십니다. 그리고 하느님을 “내 아버지”라고 부르시는 것을 통해 당신께서 하느님의 아들이심을 나타내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통해 세례자 요한이 메시아에 대하여 선언한 것이 바로 당신임을 말씀하십니다. 하지만 이 말씀을 통해서 유다인 지도자들은 예수님을 더욱 죽여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합니다.



17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라고 성경에 기록된 말씀이 생각났다.

 쩌렁쩌렁한 예수님의 꾸지람을 들은 상인들은 당황하여 성전에서 물러갔던 것 같습니다. 제자들은 이 모습을 보고 크게 감동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 아무 거리낌 없이 단행하신 강한 이 성전 정화 행동은 시편 69편 10절에서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불태우고”라는 말씀의 실현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아버지의 영광을 위한 예수님의 이러한 열정은 내가 본받아야할 열정입니다. 성전이 기도하는 집이 될 수 있도록 내 열정을 바칠 때 수많은 사람들이 하느님께 찬미와 영광을 드리기 위해 성전으로 향할 것 입니다.



18 그때에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당신이 이런 일을 해도 된다는 무슨 표징을 보여 줄 수 있소?” 하고 말하였다.

 하지만 유다인들은 예수님의 행동에 대해서 시비를 걸어옵니다. 즉 자신들이 인정할 만한 표징을 보여 달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이 성전을 허물어라. 그러면 내가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몸을 허물도록(죽음으로) 자유롭게 내주지만, 사흘 안에 다시 세우실(부활) 것입니다. 그리고 찬미와 경배를 드릴 성전이 예수님 자신임을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20 유다인들이 말하였다. “이 성전을 마흔여섯 해나 걸려 지었는데, 당신이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는 말이오?”

 성전은 헤로데 대왕이 기원전 20-19년경부터 성전 신축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46년 뒤라면 서기 27-28년경으로 곧 예수님의 공생활 초기에 성전 정화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성전 개축공사에는 상당히 많은 인원이 동원 되어야 했습니다. 요세푸스 플라비우스는 이 공사가 완성되었을 때 약 18,000명의 인부가 고용에서 풀려났다고 하였습니다. 즉 그 만큼 많은 인원이 동원되어 긴 시간이 걸린 것을 사흘 만에 다시 세운다고 하니 대들만도 합니다.



21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말씀을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죽음과 부활을 생각하고 이렇게 말씀을 하시는데 사람들은 돌로 지은 성전, 46년이나 걸려서 지은 성전을 생각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몸이 성전임을 말씀하십니다.



22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뒤에야,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이 말씀을 하신 것을 기억하고, 성경과 그분께서 이르신 말씀을 믿게 되었다.

 사실 예수님의 제자들도 예수님의 “사흘 만에 다시 짓겠다.”는 말씀을 이해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의 부활이후에야 비로서 이 말씀을 깨닫게 되었으니 유다인들이 얼마나 예수님을 황당한 사람으로 생각했는지는 보지 않아도 눈에 선합니다.



23 파스카 축제 때에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계시는 동안, 많은 사람이 그분께서 일으키신 표징들을 보고 그분의 이름을 믿었다. 24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신뢰하지 않으셨다. 그분께서 모든 사람을 다 알고 계셨기 때문이다. 25 그분께는 사람에 관하여 누가 증언해 드릴 필요가 없었다. 사실 예수님께서는 사람 속에 들어 있는 것까지 알고 계셨다.

 군중들의 모습과 예수님의 반응. 파스카 축제에 참가한 군중들은 예수님의 말씀과 표징들을 통해서 예수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 마음에 참된 믿음이 없었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믿음을 신뢰하지 않으셨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모르시는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내 모습을 바라보면서 예수님께서 나를 신뢰하실지 아니실지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3. 나눔 및 묵상

① 성전을 성전답게 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성당에서 나는 성전을 어떻게 만들고 있습니까? 놀이터로 만들고 있습니까? 기도하는 집으로 만들고 있습니까?



② 예수님께서 살아계신 성전임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나는 예수님을 통해서, 예수님 안에서, 예수님과 함께  어떻게 기도하고 찬미하고 있습니까? 하루에 몇 번이나 예수님을 생각하고 있습니까?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137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22 3357
  1136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3892
  1135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9 4181
  1134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29 2619
  1133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한수 시몬 2008-02-22 2895
  1132    
사순시기
다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2 4537
  1131    
사순시기
나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2 5084
  1130    
사순시기
   Re..나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3-13 2684
  1129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2 4774
  1128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3142
  1127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한수 시몬 2008-02-22 3059
  1126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22 2553
  1125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22 2740
  1124    
사순시기
다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3566
  1123    
사순시기
나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4123
  1122    
사순시기
   Re..나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3-06 2526
  1121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 강론 모음 2008-02-05 4833
  1120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2927
  1119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재덕 베드로 2008-02-14 3180
  1118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14 3348
  1117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14 3091
  1116    
사순시기
다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5796
  1115    
사순시기
나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3739
  1114    
사순시기
   Re..나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2-28 2851
  1113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05 3236
  1112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3519
  1111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재덕(베드로) 2008-02-09 3377
  1110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09 2934
  1109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3985
  1108    
설,추석
한가위 추석 명절 강론모음 2008-01-31 4332
123456789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