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말씀연구
작성일 2008년 2월 9일 (토) 09:45
분 류 사순시기
ㆍ추천: 0  ㆍ조회: 2936      
IP: 211.xxx.24
http://missa.or.kr/cafe/?logos.1003.
“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
 

광야에서 유혹을 받으시는 예수님

1. 말씀읽기: 마태4,1-12  광야에서 유혹을 받으시다 (마르 1,12-13 ; 루카 4,1-13)

2. 말씀연구

예수님께서는 인간이 유혹과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를 가르쳐 주십니다. 그리고 자신이 직접 행동으로 하느님을 택하고, 헛된 사탄의 약속을 물리쳐 버리라고 귀중한 모범을 가르쳐 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성령의 인도로 광야로 나가십니다. 위대한 사업은 항상 엄격한 내적 준비로 시작되는 법입니다. 전 세계를 개혁하실 예수님의 공생활에도 그것에 어울리는 준비가 있어야 했습니다. 그것은 섭리의 계획인 동시에 또 악마가 바라고 있던 것이기도 했습니다.

 비범하고도 위대한 사명을 띤 위대한 성인들도 기도하고 묵상하기 위해 적막한 땅으로 물러갔었습니다. 거기에는 협박과 감언이설로 그들의 위대한 사명을 좌절시키려고 집요하게 공격해 온 악마의 유혹이 있었습니다.



 이 세 가지 유혹에서 특히 그리스도인의 인간성이 나타나 있습니다. 여기에 기록된 예수님의 싸움과 승리는, 우리 도덕생활과 같은 심리적 과정을 거쳐 가고 있습니다. 불신의 유혹 뒤에 갑자기 지나친 믿음의 유혹이 있고 마지막에 오만의 유혹이 있습니다. 이 오만은 경계를 늦춘 인간을 멸망으로 끌고 가는 가장 무서운 함정입니다.

 우리 친구들도 예수님의 유혹을 묵상하면서 좀더 열심하고, 성실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짐해 보시기 바랍니다.



1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성령의 인도로 광야에 나가시어, 악마1)에게 유혹을 받으셨다.

예수님께서는 공생활을 시작하시기에 앞서 광야로 나가십니다. 광야에서 예수님께서는 3년간의 공생활을 준비하시기 위해서 40일 동안 단식을 하실 것입니다. 그런데 광야는 아무것도 없는 곳입니다. 악마는 참 좋은 기회라고 생각을 하고 예수님을 유혹하였습니다. 어떻게 유혹을 했을까요?

악마는 예수님을 유혹에 빠뜨리려고 합니다. 악마는 예수님을 아직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메시아인가? 이 메시아는 하느님의 아들인가? 또 어떤 뜻을 지닌 하느님의 아들인가?” 이것을 알아내고 싶었습니다. 그것을 알아내기 위해 악마는 “메시아, 하느님의 아들만이 할 수 있는 기적을 하도록 시켜보자. 만일 이것을 행한다면 함정에 빠지는 것이 되고, 예수님의 진상을 나타내게 될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아버지의 아들인데, 아버지의 아들이라는 증거를 보여 달라고 한다 해서 내가 증거를 보일 필요가 없습니다. 유전자 검사를 해야만 되겠습니까? 아니죠. 그것은 내가 아버지를 믿지 못하는 것이 됩니다. 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도 당신이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증명할 필요는 없습니다. 오히려 증명 그 자체가 죄가 됩니다.



2 그분께서는 사십 일을 밤낮으로 단식하신 뒤라 시장하셨다.

 유다인은 단식을 할 때 낮 동안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고 밤이 되어서야 식사를 하는 관습이 있었습니다. <라마단 >의 단식을 한 회교의 아라비아인도, 낮 동안에는 절대로 먹는 것에 손을 대지 않으나 사막 지평선에 해가 지면 먹고 싶은 대로 식사를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사십 주야를 단식하셨습니다. 감각이 이성을 앞서면 감각적인 요구에 넘어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나는 경험을 통해서 단식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습니다. 얼마나 시장하셨을까요?



3 그런데 유혹자가 그분께 다가와,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이 돌들에게 빵이 되라고 해 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악마는 예수님을 유혹 합니다.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이 돌들에게 빵이 되라고 해 보시오!”

예수님께서는 3년간의 공생활을 준비하시기 위해 광야를 찾으셨습니다. 그리고 40일간 단식을 하시며 기도하시고, 아버지 하느님의 뜻을 이루기 위한 준비를 하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님의 계획입니다. 그런데 악마는 예수님의 계획을 망치려고 합니다. 돌을 빵으로 만들어서 드실 계획이 있었다면 차라리 단식을 하지 않으셨겠지요.

또한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면”이라는 조건이 붙어 있습니다.



4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 ‘사람은 빵만으로 살지 않고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

 사탄은 교묘합니다. 이 유혹은 유혹받는 자의 가장 아픈 급소를 찌릅니다. 남을 유혹하여 타락시키려고 할 경우에도, 또 은총으로 남을 구하려고 할 경우에도 상대의 상태를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굶주렸을 때 먹는 것이 죄가 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사탄은 예수님의 위력을 보여 달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 있어서는 자신이 하느님이시기에, 자신이 하느님의 아들이시기에 자기 사명을 확인하기 위해 새로운 증거를 보인다는 것은 아버지 하느님께 대한 신뢰의 부족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전 생애를 아버지의 섭리와 뜻에 맡겨야 함을 확신하셨고 갈망하셨습니다. 그러니까 굶주림에 대해서도 아버지의 사랑에 맡겨야만 하는 것이고, 예수님께서는 그렇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하느님께 대한 신뢰의 표현으로 “사람이 빵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분께서는 너희를 낮추시고 굶주리게 하신 다음, 너희도 모르고 너희 조상들도 몰랐던 만나를 먹게 해 주셨다. 그것은 사람이 빵만으로 살지 않고, 주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는 것을 너희가 알게 하시려는 것이었다.”(신명기 8,3)



5 그러자 악마는 예수님을 데리고 거룩한 도성으로 가서 성전 꼭대기에 세운 다음,

 악마는 예수님을 거룩한 도시로 데리고 갑니다. 예루살렘을 거룩한 도시라고 부른 것은 이사야와 다니엘 시대부터인데 요한의 묵시록에도 볼 수 있습니다. 옛 화폐 세겔에는 거룩한 예루살렘이라고 새겨져 있습니다. 현대의 아라비아인도 아직 예루살렘을 거룩한 도읍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높은 탑 아래에는 성전의 광장이 있었습니다. 거기에는 각양 각색의 몸치장을 한, 다른 풍속을 보여 주는 많은 군중이 축일처럼 헤아릴 수 없이 많이 모여 있었습니다. 그들은 모두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이때 악마는 예수님을 유혹합니다.



6 그분께 말하였다.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밑으로 몸을 던져 보시오.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지 않소?‘그분께서는 너를 위해 당신 천사들에게 명령하시리라.’‘행여 네 발이 돌에 차일세라 그들이 손으로 너를 받쳐 주리라.”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몸을 던지시오. 당신을 기다리고 있는 이 군중 속으로! 그대들을 로마의 종살이에서 해방하실 그리스도, 구세주는 나다 하고 그들에게 외치시오. 그들은 환호하며 당신을 환영할거요. 메시아라면 찬란하게 세상에 드러내야 할 것 아니오! 그것이 메시아이신 분의 사명이 아니오! 아무것도 두려워할 것 없소. ‘하느님이 천사들을 시켜 너를 시중들게 하시리니, 그들이 손으로 너를 받들어 너의 발에 돌에 부딪치지 않게 하시리라.’ 이것이 당신에 대한 말씀이 아니오! 자 뛰어 내려 보시오.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거든...”



7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이르셨다. “성경에 이렇게도 기록되어 있다. ‘주 너의 하느님을 시험하지 마라.’”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사명을 잘 알고 계셨습니다. 그분은 기적의 위력을 보여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강제로 회개시키고, 또 열광적인 국가주의자가 생각한 것처럼, 정치적이며 세속적인 구세주로서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치욕과 고통과 죽음으로써 이 세상을 죄의 사슬에서 풀어 준다는 것이 아버지 하느님의 뜻임을 잘 알고 계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사탄에게 “주 너의 하느님을 시험하지 마라”(신명6,16)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사탄이 인용한 성서에 대한 올바른 해석을 가르치십니다. 사람 편에서 억지로 기적을 강요하는 오만을 하느님께서 결코 반갑게 여기지 않으신다는 것을 가르치십니다. 예수님께서도 그런 오만이 없으셨습니다. 하느님의 섭리 외에 쓸모없는 기적을 구하지 않으셨습니다. 하느님의 예지와 약속을 의심하는 것 같은 ”떠보는“ 행위는 결코 칭찬받을 일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런데 나는 하느님을 떠보는 말을 자주 하는데 그것이 바로 사탄의 모습임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저에게 이것을 해 주신다면 제가 믿겠습니다.”라는 기도가 바로 악마가 예수님께 했던 것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8 악마는 다시 그분을 매우 높은 산으로 데리고 가서, 세상의 모든 나라와 그 영광을 보여 주며,

악마는 한편의 영화를 보여주듯 그렇게 세상을 보여주며 유혹했습니다. “이 모든 것을 당신에게 주겠소” 언제나 써먹는 유혹이요 거짓말입니다. 사탄은 이런 약속을 실행할 힘이 없습니다. 사탄은 우리 조상에게도 하느님과 같게 해 주겠다고 약속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예수님을 왕으로 삼겠다고 유혹을 합니다. 감히 예수님께 사기를 치는 것입니다.

악마는 예수님을 하느님의 아들 또는 메시아로 유혹하다가 성경의 말씀에 의지하시는 예수님의 겸손을 보고 사탄의 눈은 초점이 흐려졌던 것 같습니다. 예수님의 대답은 날카롭기는 했지만 성경에 정통하고 마음이 곧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대답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악마는 예수님을 단순한 사람, 또는 성서학자의 한 사람으로 다루려고 합니다.

이스라엘의 율법학자나 성서학자의 이름은 탐욕과 같은 뜻으로 쓰인 일조차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도 이러한 약점이 있는 것이 아닐까? 하고 사탄이 생각했던 것입니다. 유다인은 메시아의 큰 사업이라는 것이 다윗의 왕좌를 되찾아 세상 끝까지 그  세력을 확장해 가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이사9,7). 만일 예수님이 세속적 메시아라면 그 나라를 세우기 위해 그와 동맹을 맺는 것이 자기에게는 유리한 일이라고 악마는 생각했던 것입니다. 이 세상의 통치자라고 부르는 악마는 메시아를 돕기에 충분한 세력과 재화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자신에게 절만 하면 다 주겠다고 유혹하고 있습니다.



9 “당신이 땅에 엎드려 나에게 경배하면 저 모든 것을 당신에게 주겠소.” 하고 말하였다.

 악마는 만일 예수님께서 메시아이고 하느님의 아들이라고 하면 어떻게 해서든 그의 사명에 역행하도록 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메시아로서 사명에 착수하려고 한다면, 예수님을 자기 지배 하에 끌어 들여 부하로 삼으려고 합니다. 세 번째 유혹에서 나타난 악마 자신의 노골적인 말이 없었다면, 이 계획은 너무나 대담하고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당신이 땅에 엎드려 나에게 경배하면 저 모든 것을 당신에게 주겠도.” 하느님의 아들을 제 부하로 삼아 보겠다는 이 무모한 악마의 계획을 보면, 그가 하느님이시며 인간이신 예수님의 참된 신비를 몰랐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만일 악마가,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들이시고, 참으로 하느님이시라는 것을 알았다면 “내 종이 되라, 하늘 대신에 이 세상을 주겠다.”고 유혹할 용기를 내지 못 했을 뿐 아니라 그런 계획조차 떠오르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탄은 아직 예수님이 메시아인지, 어떤 본성을 가지셨는지 모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예수님의 사명을 거스르게 하고 없애려고 유혹하는 것입니다. 사탄은 아담을 빠뜨렸던 같은 책략을 쓰려고 합니다. 하느님의 손에서 태어난 아담은 그 때 인류의 으뜸이라는 사명을 가지고 있었고, 전 인류의 희망과 특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 사탄은 아담을 하느님께로부터 떼어내고 단 일격으로 전 인류의 원천을 흐리게 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는 완패를 당하게 될 것입니다.



10 그때에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사탄아, 물러가라.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주 너의 하느님께 경배하고 그분만을 섬겨라.’”

 하느님의 권리를 빼앗고 하느님 대신 자기에게 절을 하게 하려고 하는 악마. 그가 예수님께 바라는 것은 지극히 무례한 짓입니다. 하느님께만 드릴 경배(절)를 자기에게 하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나는 얼마나 많이 그 유혹에 넘어가고 있는가?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처럼“사탄아 물러가라!”라고 말 못하고 얼마나 많은 절을 올리고 있는가?



11 그러자 악마는 그분을 떠나가고, 천사들이 다가와 그분의 시중을 들었다.

악마는 다음 기회를 노리면서 예수님을 떠나갑니다. 그 다음 기회는 바로 예수님의 수난을 가리킵니다. 그 때가 되면 악마는 또 다시 예수님께 가까이 다가 와 그분의 사업을 파괴하려고 할 것입니다. 그리고 악마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매다는 것을 보겠지만, 예수님의 죽음은 참으로 악마에게는 결정적인 패배가 될 것입니다. 예수님께 사탄은 완패를 당했습니다. 하지만 나에게는 언제나 완승을 올리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3. 나눔 및 묵상

1. 예수님께서는 사탄에게서 유혹을 받으십니다. 할 수 있는 것을 해보라는 유혹. 물론 할 수 있는 것이지만 해서는 안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할 필요가 없는 것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기묘한 순간에 유혹은 파고들어서 그것을 하게 만듭니다. 내가 만일 예수님이었다면 그런 유혹들을 어떻게 처리했을까요?



2. 일상 삶 안에서 수많은 유혹들이 나에게 스며들고 있습니다. 나는 그런 유혹들에 어떻게 넘어가고 있으며, 어떻게 그 유혹들을 물리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까? 그리고 내가 기묘한 방법으로 남을 유혹하는 것들은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137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22 3359
  1136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3893
  1135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9 4181
  1134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29 2619
  1133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4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한수 시몬 2008-02-22 2895
  1132    
사순시기
다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2 4541
  1131    
사순시기
나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2 5089
  1130    
사순시기
   Re..나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3-13 2684
  1129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22 4776
  1128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3147
  1127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한수 시몬 2008-02-22 3059
  1126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22 2553
  1125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22 2740
  1124    
사순시기
다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3572
  1123    
사순시기
나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4125
  1122    
사순시기
   Re..나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3-06 2526
  1121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 강론 모음 2008-02-05 4834
  1120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2929
  1119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재덕 베드로 2008-02-14 3181
  1118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14 3349
  1117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14 3094
  1116    
사순시기
다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5799
  1115    
사순시기
나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3740
  1114    
사순시기
   Re..나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2-28 2851
  1113    
사순시기
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2-05 3237
  1112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강론모음 2008-03-14 3524
  1111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김재덕(베드로) 2008-02-09 3380
  1110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2-09 2936
  1109    
사순시기
   Re..가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2-05 3986
  1108    
설,추석
한가위 추석 명절 강론모음 2008-01-31 4336
123456789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