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요한
작성일 2002년 5월 23일 (목) 11:31
ㆍ추천: 0  ㆍ조회: 397      
IP:
http://missa.or.kr/cafe/?logos.94.
“ Re..욕심장이의 최후 ”

 

훈련병 시절, 내무반에서 커다란 빵을 사가지고 먹는 친구가 있었다. 내 앞 침상의 친구였는데 옆에있는 친구는 그 친구가 혹시 빵을 한 조각이라도 주려니 하고 먹는 것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런데 그 친구는 계속 혼자만 먹는 것이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친구가 빵을 가진 친구에게 말했다. "야! 나 조금만 줘라!" 그러자 그 친구는 이렇게 말했다. "너도 사먹어!"

자기 것을 자기만 먹겠다고 하는데 우리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내 것 가지고 내 맘대로 하겠다는데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그런데 얼마 후에 야간행군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행군을 하다가 잠시 쉬는 시간에 빵을 혼자 먹던 친구가 어둠 속에서 총을 잃어버리게 되었다. 다급해진 그는 동료들에게 말했다.

"내 총을 잃어버렸는데 같이 좀 찾자!"

그러자 이번에는 빵을 얻어먹지 못한 친구가 이런 말을 했다.

"네 총인데 우리가 찾아주어야 할 이유가 어디있냐?"

결국 아무도 그 친구의 총을 찾아주려고 하지 않았고, 그 친구는 조교에게 총을 분실했던 죄 값을 톡톡히 치루어야 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7    
회개한 작은아들과 용서못하는 큰아들 요한 2002-03-02 417
  26    
Re..님의 사랑은 불이어라 안나 2002-06-02 415
  25    
자유로운 사람! 당신이십니까? 사순5주간수요일 2002-03-20 415
  24    
부활을 믿는다면 33주 토요일 2001-11-24 415
  23    
소금기둥이되어 2001-11-17 415
  22    
당신의 나라는... 요한 2002-11-13 412
  21    
가장 큰 치유는 사랑이니... 요한 신부 2003-02-10 411
  20    
그는 의로운 사람이었다.그런데 나는..아니다 성요셉축일 2002-03-19 410
  19    
그분을 찾아서 요한 2001-11-15 406
  18    
그분께서 들어주시니 요한 2001-11-17 401
  17    
Re..욕심장이의 최후 요한 2002-05-23 397
  16    
두 사람의 기도... 요한 2002-03-09 397
  15    
아니오! 절대로... 요한 2002-03-23 396
  14    
너무도 무서워서 요한 신부 2003-02-05 394
  13    
** 문은희 2007-06-13 393
  12    
미워한다는 것이... 요한 2002-09-05 388
  11    
** 하루만에 10만원 적립받아서 현금으로 받자!! ** 까페공 2007-05-26 387
  10    
내가 당신보다 못한 것이 무엇이 있소? 요한 2002-09-06 384
  9    
아버지의 사랑 요한 2002-03-11 384
  8    
금항아리 요한 2002-05-28 381
  7    
Re예수님께서 함께 하시는 사람들! 안나 2002-05-30 379
  6    
엉터리 법칙 요한 2002-05-21 365
  5    
생방송바카라 정말 끝내줘여 http://perfect.co.to 이하나 2007-11-13 350
  4    
풀은 시들고 꽃은 지거늘... 시편 2002-05-30 349
  3    
죄없는 죄인, 죄있는 선인 사순5주 월요일 2002-03-17 336
  2    
* 이 성 순 2007-02-28 335
  1    
* 이 정 대 2007-02-13 332
1,,,41424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