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사순5주 월요일
작성일 2002년 3월 17일 (일) 23:37
ㆍ추천: 0  ㆍ조회: 337      
IP:
http://missa.or.kr/cafe/?logos.79.
“ 죄없는 죄인, 죄있는 선인 ”

죄없는 사람이 먼저 돌로 쳐라...
그러자 모두들 슬금슬금 뒤로 물러났다고 합니다.
그런데 저 뒤에서 커다란 바위를 들고서 낑낑거리면서 오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너무도 놀랐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
어머니 빼고요....

오늘 1독서에서 정절의 여인 수산나의 모습이 드러납니다.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단호한 용기. 신앙인의 모습이 바로 이런 모습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자신의 목숨과도 바꿀 수 있는 신앙이야말로 우리가 본받아야할 행위입니다. 죄없는 여인이 죄인으로 몰려서 죽을 위험에 놓여 있지만 하느님께서는 그녀를 살리십니다. 하느님의 정의는 언제나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수산나와는 달리 죄있는 여인이 죄의 값을 받기 위해 끌려 나왔습니다. 하지만 하느님의 자비와 용서는 그녀를 새롭게 태어나게 합니다.
오늘 독서와 복음을 바라보면서 이런 생각을 해봅니다.
"내가 내 신앙을 지키기 위해서 해야 되는 노력들은 너무도 어렵지만 내가 누구를 죄짓게 만드는 것이 너무도 쉬운 일이구나. 내가 나를 돌아보지 못하고 감정대로만 살아간다면 여인을 치려고 돌을 들고 있었던 사람들처럼 그렇게 남에게 상처를 주고 살겠구나. 그리고 오늘 수산나를 욕보이려고 했던 그 악한 사람들처럼 죄없는 사람들을 죄의 구렁텅이로 빠뜨리겠구나"

살아간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럭저럭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신앙인으로서 하느님을 공경하면서 살아간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하느님을 잊고, 나 자신을 잊고 살아갈때 나는 오늘 1독서에 나오는 그 늙은이들의 모습으로 자리할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간음한 여인을 돌롤 치려고 하는 그런 사람의 모습으로 자리할 것입니다. 아니 예수님을 떠보려고, 위험에 빠뜨리려고 노력하는 유대 지도자의 모습으로 자리할 것입니다.

내가 하느님을 잊고, 나 자신을 잊고 살아갈때 말입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7    
회개한 작은아들과 용서못하는 큰아들 요한 2002-03-02 417
  26    
Re..님의 사랑은 불이어라 안나 2002-06-02 415
  25    
자유로운 사람! 당신이십니까? 사순5주간수요일 2002-03-20 415
  24    
부활을 믿는다면 33주 토요일 2001-11-24 415
  23    
소금기둥이되어 2001-11-17 415
  22    
당신의 나라는... 요한 2002-11-13 412
  21    
가장 큰 치유는 사랑이니... 요한 신부 2003-02-10 411
  20    
그는 의로운 사람이었다.그런데 나는..아니다 성요셉축일 2002-03-19 410
  19    
그분을 찾아서 요한 2001-11-15 406
  18    
그분께서 들어주시니 요한 2001-11-17 401
  17    
Re..욕심장이의 최후 요한 2002-05-23 397
  16    
두 사람의 기도... 요한 2002-03-09 397
  15    
아니오! 절대로... 요한 2002-03-23 396
  14    
너무도 무서워서 요한 신부 2003-02-05 394
  13    
** 문은희 2007-06-13 393
  12    
미워한다는 것이... 요한 2002-09-05 388
  11    
** 하루만에 10만원 적립받아서 현금으로 받자!! ** 까페공 2007-05-26 387
  10    
내가 당신보다 못한 것이 무엇이 있소? 요한 2002-09-06 384
  9    
아버지의 사랑 요한 2002-03-11 384
  8    
금항아리 요한 2002-05-28 381
  7    
Re예수님께서 함께 하시는 사람들! 안나 2002-05-30 379
  6    
엉터리 법칙 요한 2002-05-21 365
  5    
생방송바카라 정말 끝내줘여 http://perfect.co.to 이하나 2007-11-13 350
  4    
풀은 시들고 꽃은 지거늘... 시편 2002-05-30 349
  3    
죄없는 죄인, 죄있는 선인 사순5주 월요일 2002-03-17 337
  2    
* 이 성 순 2007-02-28 335
  1    
* 이 정 대 2007-02-13 332
1,,,41424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