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요한 신부
작성일 2003년 2월 5일 (수) 22:23
ㆍ추천: 0  ㆍ조회: 376      
IP:
http://missa.or.kr/cafe/?logos.205.
“ 너무도 무서워서 ”
 

“너무도 무서워서”


 

이제 당신은 도둑입니다.

복면을 하고 한 밤 중에 빈 집에 들어가서 살금살금 이곳 저곳을 뒤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불이 켜지면서 경찰관과 집 주인이


 

“꼼짝 마!”


느낌이 어떨 것 같습니까?


 

빈 집인 줄 알았는데

......


아마 움직이지도 못하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버릴 것입니다.


 

도망갈 생각도 못할 것입니다.



이제 당신은 한 회사에 입사를 하려고 면접을 보러 가는 중입니다.


 

그런데 한 노인이 무거운 짐을 들고 힘들게 계단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당신은 당연하게 그의 짐을 들어 주었습니다.


할아버지는 고맙다고 했지만


당신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


면접 차례가 되어서 당신은 면접관 앞에 앉았습니다.


그런데 면접관은 다름 아닌 그 노인이었습니다.


면접관은 그 회사의 이사장이었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그 회사에 1등으로 뽑혔습니다.


 

그때의 느낌은 어떻겠습니까?



하느님 앞에 서는 사람들의 느낌은 각각 다를 것입니다.

./image/face/upload/B_j45.jpg당신은 어떨 것 같습니까?

 

하느님 앞에서 당황하지 않는 방법을 오늘 복음에서 말씀해 주십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과 회개하는 것...”


“어렵기도 하지만 쉽기도 한 것이겠지요...”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7    
바른 말을 한다는 것이... 요한 신부 2003-02-07 402
  26    
조마조마... 요한 2002-09-25 402
  25    
Re..님의 사랑은 불이어라 안나 2002-06-02 402
  24    
그는 의로운 사람이었다.그런데 나는..아니다 성요셉축일 2002-03-19 401
  23    
회개한 작은아들과 용서못하는 큰아들 요한 2002-03-02 401
  22    
나 지금 울고 있니? 요한 2002-11-21 400
  21    
그분을 찾아서 요한 2001-11-15 392
  20    
가장 큰 치유는 사랑이니... 요한 신부 2003-02-10 391
  19    
당신의 나라는... 요한 2002-11-13 390
  18    
두 사람의 기도... 요한 2002-03-09 389
  17    
그분께서 들어주시니 요한 2001-11-17 388
  16    
Re..욕심장이의 최후 요한 2002-05-23 383
  15    
아니오! 절대로... 요한 2002-03-23 378
  14    
너무도 무서워서 요한 신부 2003-02-05 376
  13    
** 문은희 2007-06-13 375
  12    
미워한다는 것이... 요한 2002-09-05 374
  11    
** 하루만에 10만원 적립받아서 현금으로 받자!! ** 까페공 2007-05-26 373
  10    
아버지의 사랑 요한 2002-03-11 370
  9    
내가 당신보다 못한 것이 무엇이 있소? 요한 2002-09-06 367
  8    
금항아리 요한 2002-05-28 365
  7    
Re예수님께서 함께 하시는 사람들! 안나 2002-05-30 363
  6    
엉터리 법칙 요한 2002-05-21 353
  5    
생방송바카라 정말 끝내줘여 http://perfect.co.to 이하나 2007-11-13 337
  4    
풀은 시들고 꽃은 지거늘... 시편 2002-05-30 333
  3    
죄없는 죄인, 죄있는 선인 사순5주 월요일 2002-03-17 324
  2    
* 이 성 순 2007-02-28 322
  1    
* 이 정 대 2007-02-13 316
1,,,41424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