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말씀연구
작성일 2006년 4월 15일 (토) 12:36
ㆍ추천: 0  ㆍ조회: 969      
IP:
http://missa.or.kr/cafe/?logos.640.
“ Re..김수환 추기경님 부활 메시지 모음 ”

 

막달라 마리아! 그녀는 예수님을 얼마나 사랑했기에 이른 새벽에 예수님의 무덤을 찾아 갔을까요? 막달라 마리아와 함께 부활하신 예수님을 찾아가 보아야 하겠습니다. 그 사랑의 마음으로 예수님께로 향해야 하겠습니다. 그렇게  사랑으로 다가설 때, 나 또한 부활의 증인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1 주간 첫날 이른 아침, 아직도 어두울 때에 마리아 막달레나가 무덤에 가서 보니, 무덤을 막았던 돌이 치워져 있었다.

엄격하게 지켜야 하는 안식일이 끝난 뒤에야 여인들은 향료를 살 수 있었습니다. 안식일은 해가 지면 끝납니다. 하지만 그때 무덤으로 달려가기에는 아무래도 너무 늦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여인들은 다음 날 아침 일찍 길을 서두르게 됩니다.


공관 복음서에 의하면 그녀는 무덤에 혼자 간 것이 아니라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와 살로메와 함께 무덤으로 향한 것 같습니다. 마르코(16,2)에 따르면 향료를 사느라고 시간에 늦은 여자들이 해가 떠오를 무렵에 무덤에 이릅니다. 그러나 막달라 마리아는 다른 여자들보다 앞서 왔습니다. 이 여인들은 서둘러서 치룬 예수님의 매장의 불완전함을 마무리하려고 향료를 들고 예수님을 찾아 왔던 것입니다.

그런데 무덤 입구에 가보니 막아 놓았던 돌이 옆으로 치워져 있는 것을 보고 제자들의 수장인 베드로와 다른 제자들에게 그 사실을 알렸습니다. 예수님의 시신이 없어진 것은 마리아의 마음에 시신을 누군가가 훔쳐 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갖게 했던 것입니다. 그녀는 그 시신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근심으로 꽉 차 있었습니다.

 사실 막달라 마리아는 예수님의 부활 사실을 제자들에게 전한 것입니다. 예수님을 찾았고, 예수님께서 그곳에 계시지 않은 것을 알았습니다. 이제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막달라 마리아의 믿음을 한 차원 올려 주실 것입니다.

 우리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내가 예수님께로 향할 때, 예수님께서는 부족한 나의 신앙을 채워 주실 것입니다.


2 그래서 그 여자는 시몬 베드로와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다른 제자에게 달려가서 말하였다. “누가 주님을 무덤에서 꺼내 갔습니다.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마리아 막달레나는 무덤에 도착해서 깜짝 놀라게 됩니다. 무덤을 막았던 돌은 치워져 있었고, 그 안에 예수님의 시신이 없었던 것입니다. 마리아 막달레나는 즉시 제자들에게로 달려갑니다. 그리고 이  사실을 제자들에게 알렸습니다. 누가 주님을 무덤에서 꺼내 갔다고, 어디에다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3 베드로와 다른 제자는 밖으로 나와 무덤으로 갔다.

베드로와 요한은 즉시 무덤으로 향했습니다. 그들도 무척 궁금했을 것입니다. 무덤으로 달려가면서 여러 가지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신다고 했는데 부활하셨을까? 그런데 우리 눈  앞에서 그렇게 처절하게 돌아가셨는데 어떻게 부활하실 수가 있단 말인가? 베드로와 요한은 답답한 마음을 가지고 무덤으로 달려갔을 것입니다.


4 두 사람이 함께 달렸는데, 다른 제자가 베드로보다 빨리 달려 무덤에 먼저 다다랐다.

5 그는 몸을 굽혀 아마포가 놓여 있는 것을 보기는 하였지만, 안으로 들어가지는 않았다.

두 사도가 곧 무덤으로 달려갔습니다. 베드로보다 젊었던 요한이 먼저 무덤에 이르렀습니다. 요한 사도는 막달라 마리아의 증언이 사실임을 알아차렸습니다. 예수님을 쌌던 수의와 수건만이 남아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무덤 안으로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베드로 사도를 향한 겸손의 표현(장유유서) 때문인 듯 합니다. 그리고 베드로 사도의 권위를 인정해 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 사도위에 교회를 세우시고, 수위권을 주셨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 권위를 요한 사도는 인정하고 있는 것입니다.


6 시몬 베드로가 뒤따라와서 무덤으로 들어가 아마포가 놓여 있는 것을 보았다.

7 예수님의 얼굴을 쌌던 수건은 아마포와 함께 놓여 있지 않고, 따로 한곳에 개켜져 있었다.

시몬 베드로는 도착하자마자 무덤 안으로 들어갑니다. 수의가 그곳에 놓여 있다는 것은 막달라 마리아의 가정(누군가가 예수님의 시체를 훔쳐 갔다는)과 모순 됩니다. 만일 예수님의 시신이 도적을 맞았다면 수의와 수건도 다 가져 갔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8 그제야 무덤에 먼저 다다른 다른 제자도 들어갔다. 그리고 보고 믿었다.

그제야 그들은 예수님의 예언을 회상하고 부활을 믿었습니다. 베드로 사도의 마음은 어떠했을까요? 예수님께서는 베드로 사도를 으뜸으로 세우시고, 그 위에 교회를 세우셨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의 부활에 대한 말씀을 이해하지 못했었습니다. 믿지 못했었습니다. 이제 그 증거를 보고 베드로 사도는 부활을 믿게 되었습니다. 부끄러운 마음이 들어서 아마 눈물을 흘렸을지도 모르겠습니다.


9 사실 그들은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나셔야 한다는 성경 말씀을 아직 깨닫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제자들은 아직 예수님의 말씀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후에야 비로서 “아하! 그랬었구나!”라고 무릎을 치게 될 것입니다. 나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누가 말해 준다 해도 못 알아들을 때가 있습니다. 이런 저런 일이 이렇게 하면 생기니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도 한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는 수가 종종 있습니다. “설마 그런 일이 일어나겠어?”하는 생각이 결국 그런 실수를 하게 만듭니다.

또한 성경 말씀을 깨달아야만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들을 받아들일 수가 있겠지요. 부지런히 성경말씀을 공부하고, 그 말씀의 의미를 깨닫고, 실천하고, 그 말씀으로 기도하는 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함께 생각해 봅시다.

1. 나는 예수님의 부활을 어떻게 증거 할 수 있습니까? 내가 부활의 증인으로서 살아가기 위해서 해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2. 내가 깨닫지 못하는 말씀들은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깨달으려고 노력은 하고 있습니까?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7    
나해 성령강림 대축일 강론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6-06-01 2557
  716    
   Re..나해 성령강림 대축일 강론모음 말씀과 전례 2006-06-16 1341
  715    
나해 주님 승천 대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6-05-27 1798
  714    
나해 부활 제 6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6-05-19 1771
  713    
   Re..서로 사랑하여라 말씀연구 2006-05-19 900
  712    
나해 부활 제 5주일 말씀연구: 나는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농부는 하느님 2006-05-12 2080
  711    
   Re..나해 부활 제 5주일 말씀연구: 나는포도나무요 너희는 가.. 주일강론모음 2006-05-12 2170
  710    
나해 부활 제 4주일 말씀연구 2006-05-06 787
  709    
   나해부활4주일강론모음 요한신부 2006-05-06 708
  708    
나해 부활 제 3주일 강론모음 주일강론모음 2006-04-27 1852
  707    
나해 부활 제 2주일 강론모음 주일강론모음 2006-04-22 1552
  706    
김수환 추기경님 부활 메시지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6-04-15 2485
  705    
   Re..김수환 추기경님 부활 메시지 모음 말씀연구 2006-04-15 969
  704    
   나해 부활 대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6-04-15 1594
  703    
나해 주님 수난 성지주일 강론 요한신부 2006-04-08 814
  702    
   Re..나해 주님 수난 성지주일 강론 주일강론모음 2006-04-08 2215
  701    
나해 사순 제 5주일 주일 강론 요한신부 2006-04-01 903
  700    
   나해 사순 제 5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6-04-01 2015
  699    
나해 사순 제 4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6-03-24 1082
  698    
   Re..나해 사순 제 4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6-03-24 1431
  697    
나해 사순 제 3주일 주일 강론 말씀과 전례 2006-03-04 1499
  696    
나해 사순 제 2주일 주일 강론 말씀과 전례 2006-03-04 1227
  695    
나해 사순 제 1주일 주일 강론 말씀과 전례 2006-03-04 1413
  694    
나해 연중 제 8주일 강론 자료 모음 주일 강론 모음 2006-02-25 1503
  693    
   Re..나해 연중 제 8주일 강론 자료 모음 말씀연구 2006-02-25 1036
  692    
나해 연중 제 7주일 강론 말씀과 전례 2006-02-13 1430
  691    
   Re..나해 연중 제 7주일 강론 주일 강론 모음 2006-02-18 1338
  690    
나해 연중 제 6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6-02-10 1435
  689    
나해 연중 제 5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6-02-04 1595
  688    
   Re..나해 연중 제 5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6-02-04 757
1,,,2122232425262728293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