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말씀연구
작성일 2008년 10월 25일 (토) 09:48
분 류 연중25-30주일
ㆍ추천: 0  ㆍ조회: 3927      
IP: 218.xxx.238
http://missa.or.kr/cafe/?logos.1278.
“ Re..가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
 

어느 계명이 가장 큰 계명입니까?

하느님 사랑과 이웃사랑

1. 말씀읽기:마태22,34-40 가장 큰 계명 (마르 12,28-34 ; 루카 10,25-28)

2. 말씀연구

율법교사는 예수님의 속을 떠보려고 질문을 합니다. 그의 머릿속에는 “똑똑한 나도 풀지 못하는 문제를, 율법에만 전념하는 율법학자들도 못 푸는 문제는 어찌 당신이 풀겠는가? 어디 횡설수설하는 얘기나 들어볼까?”하는 생각이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질문을 통해서 평생을 바쳐도 풀지 못할 숙제를 하게 됩니다. 그 많은 율법 조항들 중에서 어느 것이 가장 큰 것인지를 예수님을 통해서 알게 됩니다. 가끔은 교만한 생각들을 통해서 커다란 것을 배울 때가 있습니다. 내가 모르는 것을 남이 모를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물어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남을 놀리기 위해서 물어보지 말고, 내가 배우기 위해서 물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34 예수님께서 사두가이들의 말문을 막아 버리셨다는 소식을 듣고 바리사이들이 한데 모였다.

35 그들 가운데 율법 교사 한 사람이 예수님을 시험하려고 물었다.

사두가이파의 패배(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7형제와 한 여자와의 천국에서의 혼인 이야기를 꺼냈다가 완패당함)를 보고 기뻐한 사람들은 바리사이파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부활이 있다고 믿었는데 예수님께서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파 사람들의 말문을 막아버렸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바리사이파 사람들 중 하나인 율법교사가 예수님께 시비를 걸러 왔습니다. 예수님을 어려운 궁지 속으로 몰아넣어 보려는 속셈입니다. 그런데 본전이나 찾을지 모르겠네요(마르코 복음에서는 하느님 나라에 가까이 와 있는 독실한 사람이 질문을 하고 칭찬을 받습니다)



36 “스승님, 율법에서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유다교의 계명에는 613개가 있었습니다. 248개는 명령(...을 하라)이고 365개는 금령(..을 하지 마라)입니다. 613가지는 가벼운 것과 무거운 것으로 나뉘고 있습니다. 가벼운 것은 보상을 하면 용서되지만, 무거운 것은 그것을 위반하게 되면 사형이 선고되었습니다. 유다인들은 그것을 큰 계명, 작은 계명이라고 부르고 있었습니다. 랍비들 사이에서도 어떤 계명이 첫째가는 계명인지에 대해서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어느 계명이 가장 큰 계명입니까?”라고 누군가가 나에게 묻는다면 무슨 말을 할까요? 아니 이 질문을 “당신은 신앙생활을 하면서 어느 계명을 가장 큰 계명으로 생각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까?”라고 묻는다면 나는 어떻게 대답할까요?



37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정신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38 이것이 가장 크고 첫째가는 계명이다.

이 말씀은 신명기 6장4절의 말씀을 인용하신 것입니다. 이 말씀은 어른이 된 남자 유다인이 매일 아침 외우던 중대한 기도의 시작 말씀입니다. 하느님께 대한 사랑의 계명, 하느님에 대한 믿음을 가진 사람에게는 당연한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랑은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고 힘을 다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하느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절대적으로 또 전체적으로 자기 자신을 바친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모든 것을 가지고 하느님을 섬긴다는 것입니다. 마음은 히브리 사람들의 심리학에서 지혜가 담긴 자리였습니다. 목숨을 다하고는 정신을 다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마음과 물리적인 모든 열정을 가지고 사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마음을 다한다는 것, 목숨을 다한다는 것, 정신을 다 한다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하지만 마음을 다해서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기에, 목숨을 다하여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기에, 그리고 정신을 다하여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기에 중요한 것을 잊고 살아가는 것입니다. 신앙의 본질에서 벗어나 살아가는 것입니다. 봉사를 하다가도 냉담하고,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돌아서고, 나 좋은 대로만 생각하고, 나 중심으로 행동하는 것. 그 이유가 바로 신앙의 본질을 깨닫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다하는 삶을 살아갑시다. 목숨을 다하는 삶을 살아갑시다. 그리고 정신을 다하는 삶을 살아갑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하느님이 첫 번째 자리에 계셔야 합니다. 그분을 첫 자리에 모시면 이렇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39 둘째도 이와 같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레위기 19장 18절을 인용하여 둘째 계명을 가르치십니다. 유다인에게 있어서 이웃은 친구들, 동료들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모든 사람을 포함하고 계십니다. 사마리아안과 이방인 그리고 유다인, 세리와 죄인 그리고 생활이 문란한 여인과 의인이라고 보여지는 바리사이파 사람들, 친구, 적 모두가 이웃입니다. 예수님의 이웃 개념 앞에서 우리는 우리의 사랑이 얼마나 보편적이어야 하는가를 생각하게 됩니다. 아무런 구별 없이, 종교, 지위, 남녀노소 등을 떠나 모든 이가 이웃이고, 우리의 도움을 받을 권리가 있고, 필요한 경우 용서를 받을 의무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웃을 나 자신처럼 사랑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예수님의 말씀대로 살아가는 것일까요? 사실 나는 나 자신에게 참 관대합니다. 이해하려고 하고, 언제나 너그럽습니다. 그것을 조금이라도 형제자매들에게 돌린다면 참 좋은 관계를 형성할 것입니다. 그런데 보통은 남을 나처럼 만들려고 하다가 포기를 합니다. 남을 있는 그대로 보아주고,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는데, 나와 다른 부분은 틀리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렇게 되면 그를 판단하게 되고, 결국에는 단죄하고 멀어지게 됩니다.

나의 이웃을 나 자신처럼 사랑하기 위해서는 먼저 내 틀을 버려야 합니다. 내 틀을 버려야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 인정할 수 있습니다. 그 틀을 버리지 않으면 온전히 그를 사랑할 수 없습니다.



또한 남을 나 자신처럼 사랑하기 위해서는 나 자신을 사랑해야 합니다. 내가 나를 존중하고, 내가 하느님께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존재라는 것을 알아야 자존감이 높아집니다. 그 자존감이 낮아지면 결국 비교하게 되고, 남이 잘되면 배 아프게 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시기 질투를 하게 됩니다. 남을 사랑하기 위해서 나 또한 사랑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합시다.



40 온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 이 두 계명에 달려 있다.”

 예수님께서는 유다교의 율법 규정을 십계명으로 환원하셨고, 십계명은 다시 이렇게 사랑의 이중계명으로 환원하셨습니다. 율법의 핵심은 결국 사랑의 이중계명, 곧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명쾌한 대답입니다. 유다의 랍비들은 율법의 헤아릴 수 없는 많은 계명을 명백한 말로 간추리는 습관이 있었습니다. 힐렐르(기원전 20년)는 “네가 좋아하지 않는 일을 남에게 하지 마라. 이것이 율법의 전부이며 다른 계명은 그 해석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말씀에 비추어서 보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 명쾌하십니다.



 이제 인간은 랍비들이 말하는 248가지의 계명과 365조목의 금령들을 주의해서 준수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제 두 가지 계명만 지키면 되는 것입니다. 이 계명을 지키는 사람들은 모든 율법을 준수하는 것이며 하느님의 참된 뜻을 이루는 것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복음을 기쁜 소식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모든 이들을 편히 쉬게 해 주시려고 세상에 오셨습니다. 그리고 이 사랑의 계명을 통하여 참된 신앙이 무엇인지를 보여주셨습니다. 하느님을 사랑하셔서 하느님의 뜻을 이루셨고, 당신의 몸을 바쳐서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나 또한 하느님을 사랑하고 내 형제자매를 사랑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하느님을 사랑한다고 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사람은 거짓말쟁이입니다. 눈에 보이는 형제를 사랑하지 않는 자가 어떻게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자기의 형제도 사랑해야 한다는 이 계명을 우리는 그리스도에게서 받았습니다.“(1요한4,20-21)



이 말씀에 비추어서 내가 하느님을 얼마나 사랑하고 있는지, 이웃과 형제들을 얼마나 사랑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았으면 합니다.



3. 나눔 및 묵상

① 하느님 사랑과 이웃사랑에 대한 계명을 들으면서 내가 정말로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실천하기 어려웠던 것이 무엇이었는지 나눠 봅시다.



② 사실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을 사랑하는 것이 눈에 보이는 대상을 사랑하는 것보다 쉬울 때가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형제 자매나, 직장 동료들 때문에 고민하는 이들에게 해 줄 수 있는 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경험에 비추어서 함께 나눠 주세요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87    
연중25-30주일
나해 연중 제 28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5914
  1286    
연중25-30주일
다해 연중 제 27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6070
  1285    
연중25-30주일
나해 연중 제 27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12387
  1284    
연중25-30주일
다해 연중 제 26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235
  1283    
연중25-30주일
나해 연중 제 26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6279
  1282    
연중25-30주일
다해 연중 제 25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3222
  1281    
연중25-30주일
나해 연중 제 25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199
  1280    
연중19-24주일
다해 연중 제 24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786
  1279    
연중19-24주일
나해 연중 제 24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5634
  1278    
연중19-24주일
다해 연중 제 2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458
  1277    
연중19-24주일
나해 연중 제 23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7700
  1276    
연중19-24주일
다해 연중 제 2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852
  1275    
연중19-24주일
나해 연중 제 2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5835
  1274    
설,추석
한가위 강론모음 2008-09-06 4598
  1273    
혼배
혼배미사 강론 모음 혼인, 결혼, 주례 2008-08-13 9987
  1272    
장례
장례미사 강론 모음 위령미사 2008-08-13 11333
  1271    
사순시기
가해 재의 수요일 강론 2008-08-09 4267
  1270    
연중25-30주일
가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8-09 5084
  1269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10-25 3927
  1268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5412
  1267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8-08-09 3674
  1266    
연중25-30주일
가해 연중 제 29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8-09 4109
  1265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29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770
  1264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29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8-08-09 3455
  1263    
연중25-30주일
가해 연중 제 28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8-09 3910
  1262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28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4272
  1261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28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8-08-09 3305
  1260    
연중25-30주일
가해 연중 제 27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8-09 4185
  1259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27주일 주일 강론 모음 군인주일 강론 모음 2008-10-04 5381
  1258    
연중25-30주일
   Re..가해 연중 제 27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10-04 3393
123456789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