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말씀연구
작성일 2007년 12월 28일 (금) 20:18
분 류 성탄시기
ㆍ추천: 0  ㆍ조회: 2655      
IP: 211.xxx.168
http://missa.or.kr/cafe/?logos.934.
“ Re..가해 성가정 대축일 강론 모음 ”
 

이집트로의 피난과 나자렛으로 돌아옴

성가정 축일

1. 말씀읽기: 마태오 2,13-15.19-23

이집트로 피신하시다

13 박사들이 돌아간 뒤, 꿈에 주님의 천사가 요셉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피신하여, 내가 너에게 일러 줄 때까지 거기에 있어라. 헤로데가 아기를 찾아 없애 버리려고 한다.”

14 요셉은 일어나 밤에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가서,

15 헤로데가 죽을 때까지 거기에 있었다. 주님께서 예언자를 통하여, “내가 내 아들을 이집트에서 불러내었다.”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이집트에서 돌아오시다

19 헤로데가 죽자, 꿈에 주님의 천사가 이집트에 있는 요셉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

20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가거라. 아기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이 죽었다.”

21 요셉은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들어갔다.

22 그러나 아르켈라오스가 아버지 헤로데를 이어 유다를 다스린다는 말을 듣고, 그곳으로 가기를 두려워하였다. 그러다가 꿈에 지시를 받고 갈릴래아 지방으로 떠나,

23 나자렛 이라고 하는 고을로 가서 자리를 잡았다. 이로써 예언자들을 통하여 “그는 나자렛 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2.. 말씀연구

어떻게 하면 복음을 쉽게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늘 고민해야 합니다. 상대방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말로 전해야 합니다. 유다인들에게 있어서 가장 위대하게 생각하고, 또 존경하는 인물은 바로 모세였습니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유다인들에게 모세보다도 더 위대한 분에 대해서 말씀을 해 주십니다. 그분이 바로 예수님이십니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모세와 예수님의 이야기를 연결시킴으로써 이집트로부터의 탈출, 노예 신분에서의 해방, 하느님의 새로운 백성 이라는 중요한 유사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13 박사들이 돌아간 뒤, 꿈에 주님의 천사가 요셉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피신하여, 내가 너에게 일러 줄 때까지 거기에 있어라. 헤로데가 아기를 찾아 없애 버리려고 한다.”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 힘없는 사람들을 함부로 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헤로데는 자신의 왕권을 위해서 예수님을 없애려고 합니다. 하지만 하느님께서는 성가정을 보호하십니다. 그래서 이집트로 피신하도록 하십니다.



14 요셉은 일어나 밤에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가서,

성가정의 가장이신 요셉 성인은 즉시 움직입니다. 천사가 알려준 대로 요셉성인은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갑니다. 마리아를 그의 아내 마리아라고 하지 않고, 아기를 “자신의 아들”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아기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들이요, 하느님이시에 그렇게 표현됩니다.



15 헤로데가 죽을 때까지 거기에 있었다. 주님께서 예언자를 통하여, “내가 내 아들을 이집트에서 불러내었다.”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처녀 잉태(1,23=이사7,14), 베틀레헴에서의 탄생(2,6=미가5,1; 2사무5,2)의 말씀이 이루어졌고, 이어서 이집트에서의 구출 말씀이(호세11,1)이루어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호세아서 11,1절은 하느님께서는 당신 아들인 이스라엘 백성을 이집트에서 기적적으로 구출하셨다는 것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구약의 예언들이 예수님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예언의 말씀이 한 사람 안에서 8개가 이루어질 확률은 10의 17승 분의 1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구약의 모든 말씀들을 이루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 사랑하는 아들 예수님을 이집트에서 나자렛으로 옮겨 살게 하셨다는 것입니다.



19 헤로데가 죽자, 꿈에 주님의 천사가 이집트에 있는 요셉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

헤로데를 피해 성가정은 이집트로 피신을 갔습니다. 이집트에서의 성가정. 아이를 낳으신 성모님께도 어려웠을 것이고, 어린 아기이신 예수님께도 어려웠을 것이고, 그런 아내와 아기 예수님을 돌보는 요셉 성인께서도 어려우셨을 것입니다. 하지만 성가정은 이 모든 어려움을 잘 이겨내셨습니다.

탓을 돌리지 않고,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기도했기에 이 모든 것이 가능했던 것입니다.



20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가거라. 아기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이 죽었다.”

무죄한 어린이들의 학살이 있었습니다. 아기 예수님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이 있었습니다.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하여 아기 예수님을 없애려고 하던 자들이 있었습니다. 이제 성가정은 이스라엘 땅으로 들어갈 때입니다. 천사는 이 소식을 전해주었습니다.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라는 말씀이 와 닿습니다. “너의 아내와 아들을 데리고”가 아닙니다. 결혼은 했지만 사실 마리아가 요셉의 아내로서 살아가지는 않았습니다. 마리아는 예수님의 어머니로서 살아가셨습니다.



21 요셉은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스라엘 땅으로 들어갔다.

성가정의 수호자이신 요셉은 아기 예수님과 마리아를 모시고 이스라엘 땅으로 들어갔습니다.



22 그러나 아르켈라오스가 아버지 헤로데를 이어 유다를 다스린다는 말을 듣고, 그곳으로 가기를 두려워하였다. 그러다가 꿈에 지시를 받고 갈릴래아 지방으로 떠나,

기원전 4년 헤로데 대왕이 병사하자 세 왕자가 왕국을 분할 통치했습니다. 아르켈라오는 황제 아우구스토의 동의를 얻어 기원전 4년부터 기원후 6년까지 유다와 사마리아와 이두매아를 다스린 폭군이었습니다. 그는 지배자(즉, 나라의 통치자)라는 칭호를 받았습니다. 대조적으로 기원전 4년부터 기원후 39년까지 갈릴래아와 베레아를 다스린 헤로데 안티파스는 비교적 온건한 군주였습니다.


23 나자렛 이라고 하는 고을로 가서 자리를 잡았다. 이로써 예언자들을 통하여 “그는 나자렛 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예언자들을 통하여”라는 말씀으로 구약의 예언이 이루어졌음을 말하고 있지만 구약성경이나 외경 어디에도 그런 문구는 없습니다. 아마도 마태오 복음사가가 나자렛과 비슷한 낱말이 들어 있는 몇몇 성경 본문과의 관계를 알고 있었다는 데 원인이 있어 보입니다.



그리스 원전에서는 “그는 나조라이오스라 불리리라.”고 하였습니다. 나조라이오스는 우선 나자렛 사람이란 뜻입니다. 그러나 부차적으로는 나지르를 뜻할 수도 있습니다. 나지르란 적어도 30일 이상 삭발하지 않고 술을 마시지 않으며 시체를 가까이 하지 않기로 서원한 사람입니다. 구약의 가장 대표적인 나지르인은 삼손(판관13,2-7)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조라이오스는 다윗의 아버지인 이사이의 뿌리에서 돋아난 “새싹”(네세르)인데, 나지르와 비슷한 발음이 납니다. 이 말씀에서 마태오 복음사가가 암시하는 것은 예수님께서 최후의 나지르인, 즉 곧 메시아를 가리키고자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나자렛 예수”로 불렸습니다. 나자렛 사람. 이 나자렛은 예수님 시대에도 하찮은 마을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나자렛 출신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유다인들은 “나자렛에서 뭐 신통한 것이 나올 수 있겠냐”고 우습게 여겼습니다(요한1,46). 사람이 중요하지 동네가 중요하지는 않습니다. 내가 있는 곳이 참으로 중요한 곳입니다. 그리고 내가 있는 곳을 중요하게 만들기 위해서 나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3. 나눔 및 묵상

1. 성가정 축일을 맞이하여 나는 내 가정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그리고 무엇을 해야 합니까?





2. 내가 머물고 있는 곳은 어떻게 불리고 있습니까? 내가 머물고 있는 자리를 나는 어떻게 만들고 있습니까? 명예롭게 만들고 있습니까? 아니면 비웃음을 당하는 자리로 만들고 있습니까?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17    
성탄시기
   Re..성탄대축일 강론모음 말씀연구 2008-11-27 3369
  1016    
성탄시기
천주의 성모마리아 대축일 강론모음 1월 1일 2007-12-29 4105
  1015    
성탄시기
   Re..천주의 성모마리아 대축일 강론모음 대축일 강론 2008-08-09 3643
  1014    
성탄시기
송년미사 강론 12월 31일 2007-12-29 5947
  1013    
성탄시기
가해 성가정 대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7-12-28 3995
  1012    
성탄시기
   Re..가해 성가정 대축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7-12-28 2655
  1011    
성탄시기
   Re..가해 성가정 대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2-28 2558
  1010    
성탄시기
   Re..가해 성가정 대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2-28 2837
  1009    
성탄시기
   “가족의 웃음소리는 천상의 음악입니다.” 성가정 축일 2007-12-28 2004
  1008    
성탄시기
하늘 높은 곳에는 하느님께 영광,땅에서는 그가 사랑하는 사람들.. 구유의 인물들 2007-12-24 2680
  1007    
사순 및대림특강
대림절 신앙강좌 서울신학교 부제반 2007-11-25 3249
  1006    
성탄시기
성탄 대축일 낮미사 강론모음 2007-11-25 3892
  1005    
성탄시기
성탄 대축일 새벽미사 강론 2007-11-25 2493
  1004    
성탄시기
   Re..성탄 대축일 새벽미사 강론 2007-11-25 2373
  1003    
성탄시기
성탄 대축일 밤미사 강론모음 2007-11-25 5296
  1002    
대림시기
가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7-11-25 5672
  1001    
   Re..가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1-25 1754
  1000    
대림시기
   Re..가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1-25 6547
  999    
대림시기
   Re..가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1-25 3533
  998    
대림시기
나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7-11-25 5908
  997    
대림시기
   Re..나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11-27 3850
  996    
대림시기
   Re..나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11-17 3476
  995    
대림시기
다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7-11-25 6389
  994    
대림시기
   Re..다해 대림 제 4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1-25 3853
  993    
대림시기
가해 대림 제 3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7-11-25 6492
  992    
대림시기
   Re..가해 대림 제 3주일 주일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7-12-13 3833
  991    
대림시기
   세례자 요한이 제자들을 예수님께 보낸 이유-필독** 세례자 요한과 예수님 2007-12-13 2804
  990    
대림시기
   Re..가해 대림 제 3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1-25 2962
  989    
대림시기
   Re..가해 대림 제 3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7-11-25 3222
  988    
대림시기
나해 대림 제 3주일 주일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7-11-25 7600
1,,,1112131415161718192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