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말씀연구
작성일 2008년 11월 27일 (목) 20:25
분 류 성탄시기
ㆍ추천: 0  ㆍ조회: 4028      
IP: 218.xxx.197
http://missa.or.kr/cafe/?logos.1292.
“ Re..나해 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강론 ”
 

과연 제 눈으로 당신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축일-

1. 말씀읽기:루카2,22-40

2. 말씀연구

성가정 축일은 예수님과 마리와 요셉이 이루신 가정을 본받아 더욱 가정생활을 충실하게 하고, 서로 사랑하고 존경하고 이해하는 가정생활을 다짐하는 날입니다. 또한 성가정이 될 수 있는 이유는 예수님께서 계시기 때문입니다. 내 가정의 주인을 예수님으로 모실 때 나의 가정 또한 성가정이 될 수 있습니다.


22 모세의 율법에 따라 정결례를 거행할 날이 되자, 그들은 아기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쳤다.

 레위기(12,1-8)에 따르면 여자가 사내아기를 낳으면 7일간을 부정하다고 여겼습니다. 여드레 만에 할례를 받고서도 그 후 33일간 축성된 것을 만질 수 없었고, 성전에 들어갈 수도 없었습니다. 40일째에 예루살렘으로 가서 정결예식을 받아야 했는데 여자 아이인 경우는 부정 기간이 80일이었습니다.

성모님과 요셉 성인은 모세의 율법에 따라 정결례를 거행하러 예루살렘으로 올라갔습니다.

 출산으로 말미암아 남편이 부정하게 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므로 요셉은 정결례를 치를 필요가 없었는데도 그도 함께 예루살렘에 가서 그 예를 행했습니다. 맏아들을 속량할 때 부모나 아기가 성전에 가야 한다는 법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아기의 부모는 열심한 신앙인이었기에 그러한 규정들을 의무로서가 아니라 사랑으로써 받아들였고, 지켰던 것 같습니다.

23 주님의 율법에 “태를 열고 나온 사내아이는 모두 주님께 봉헌해야 한다.”고 기록된 대로 한 것이다.

 첫 아들은 주님에 의해 축성되고, 속세를 떠나서 사제로서 오로지 하느님을 섬겨야 했는데(탈출13,2;민수18,15-16), 시간이 지나면서 하느님께서는 사제직을 레위인들에게 한정시켰습니다. 하느님께서 첫아들에 대하여 가지고 계신 권리를 기억하도록 하려고 첫 아들은 성전에 봉헌하게 하셨고, 5세겔의 얼마 안 되는 돈으로 속량하도록 명하셨습니다.



24 그들은 또한 주님의 율법에서 “산비둘기 한 쌍이나 어린 집비둘기 두 마리를” 바치라고 명령한 대로 제물을 바쳤다.

 레위기에 의하면(레위기12,6-8) 여인은 정결례의 제물로 일년 된 양 한 마리와 집비둘기나 산비둘기 한 마리를 바칠 의무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난한 여자는 두 마리의 산비둘기나 또는 집비둘기를 바치면 되었습니다. 마리아와 요셉은 무척 가난한 가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성모님은 정결례를 치룰 필요도 없었고,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들이시니 새삼 하느님께 봉헌될 필요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성가정은 율법대로 모든 것을 실천했습니다. 커다란 겸손과 순명을 나에게 보여주고 계십니다.



25 그런데 예루살렘에 시메온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이 사람은 의롭고 독실하며 이스라엘이 위로받을 때를 기다리는 이였는데, 성령께서 그 위에 머물러 계셨다.

 경건하게 산다는 것은 하느님을 공경하고 또한 율법을 성실하게 지키는 사람을 말합니다. 시메온은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위로”라는 것은 “이스라엘의 구원”을 말합니다. 이 말은 히브리인들에게는 메시아에 의한 행복을 가리키는 말입니다(이사40,1,61,2). 또한 랍비들도 메시아를 위로해 주시는 분이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성령께서 그 위에 머물러 계셨다.”는 말씀이 깊이 와 닿습니다. 본당에서 나이가 든 형제자매님들은 하느님 구원의 표지가 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늘 기도하고, 그 믿음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공동체 안에서 일치하고, 주변의 신앙인들을 주님 안으로 모아들이는 삶, 그 삶이 교회 안에서 원로의 삶이고, 그 삶이 바로 “성령 안에서의 삶”입니다.



26 성령께서는 그에게 주님의 그리스도를 뵙기 전에는 죽지 않으리라고 알려 주셨다.

 많은 히브리인들은 그 당시 “위로”(구원)를 고대하고 있었습니다. 시메온은 이에 대하여 성령의 특별한 계시를 받고서, 죽기 전에 메시아를 만나 뵈올 수 있는 위로를 받으리라고 약속을 받고 있었습니다.



27 그가 성령에 이끌려 성전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아기에 관한 율법의 관례를 준수하려고 부모가 아기 예수님을 데리고 들어오자, 28 그는 아기를 두 팔에 받아 안고 이렇게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성령의 인도를 받은 시메온. 그는 예수님이 누구신지 알아보았습니다. 그는 하느님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메시아를 뵈올 수 있는 축복과 메시아를 만지고 품에 안을 수 있는 축복을...,

세메온은 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하느님의 약속을 눈으로 손으로 확인했습니다. 얼마나 기뻤을까요? 얼마나 감격했을까요? 금을 캐는 사람이 금맥을 발견했을 때 얼마나 기쁠까요? 다이아몬드를 찾아서 헤맨 사람이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면 얼마나 기쁠까요? 자신이 그렇게 원하던 것이 내 앞에 나타났을 때 얼마나 기쁘겠습니까?



이제 시메온의 찬양을 들어봅시다. 성무일도 끝기도에 나오는 노래입니다. 수도자들이 하루를 마치면서 바치는 이 기도. 나의 매일 밤 기도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29 “주님, 이제야 말씀하신 대로 당신 종을 평화로이 떠나게 해 주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시메온이 죽기 전에 그리스도를 뵙게 되리라는 약속을 해 주셨습니다. 이제 시메온은 바랄 것이 없습니다.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습니다. 시메온은 하느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다 이루어 주셨으니 이제 평안히 죽게 해 주십시오 하고 기도합니다. 그의 생애에 있어서 가장 큰 기쁨이요, 축복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나는 어떤 것을 기쁨이요 축복으로 생각하면서 살아갈까요? 혹시 그 엄청난 축복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축복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30 제 눈이 당신의 구원을 본 것입니다.

 집 나간 아들을 기다리는 어버이의 마음처럼, 탕자기를 기다리는 아버지의 마음처럼 간절하게 기다리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시메온은 다른 것을 기다린 것이 아니라 메시아를 기다렸습니다. 하느님께서 약속해 주셨던 것을 이제 두 눈으로 보게 된 것입니다. 이제 더 바랄 것이 없다고 시메온은 고백하고 있습니다.



31 이는 당신께서 모든 민족들 앞에서 마련하신 것으로

 오신 메시아는 시메온 만을 위한 메시아가 아니었습니다. 시메온은 명백히 메시아의 구원이 민족, 계급의 구별 없이, 모든 백성을 위한 은혜라고 선언합니다. 시메온은 메시아의 구원이 히브리인들만을 위한 것이라고 오해하고 있던 유다인들의 편협하고 그릇된 구세주관을 바로 잡아 주고 있는 것입니다.

 시메온의 찬양을 통해서 나만 생각하는 신앙, 내 가족만을 생각하는 신앙, 내가 아는 사람을 생각하고, 나에게 잘해주는 사람만을 위해주는 편협한 마음을 버려야 하겠습니다.



32 다른 민족들에게는 계시의 빛이며 당신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입니다.”

 메시아는 온 인류에게 주신 구원이시며 지금껏 이방인을 둘러싸고 있던 어둠을 비추어 주는 빛입니다. 또 메시아는 이스라엘 백성을 위하여 특별한 영광이 될 것입니다. 그 까닭은 구원이 유다인에게서 시작되어야 하였기 때문입니다(요한4,22). 약속된 대로 유다인에게 먼저 구원의 은총이 내려왔습니다. 예수님은 육신으로는 이스라엘 태생이십니다. 이스라엘과 함께 이 세상 생활을 보내시고, 이스라엘에서 기적을 행하시며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셨습니다. 

33 아기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기를 두고 하는 이 말에 놀라워하였다.

마리아와 요셉은 놀랐습니다. 놀랄 만도 합니다. 시메온을 이상하게 볼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알았을까?”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을까?”사실 마리아와 요셉은 그 누구보다도 예수님과 가까웠고, 예수님에 대해서 알고 있었지만 예수님에 대해서 다 알 수는 없었습니다. 계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느님께서 알려주신 것만 우리는 알 수 있는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인간을 위하여 예수님 안에서 행하신 모든 것, 곧 헤아릴 수 없이 풍요한 그리스도에 관한 것을 알아듣기 위해서는 하느님의 계시 말씀이 필요한 것입니다. 내가 이 신비의 풍요로움을 아무리 많이 깨닫는다 할지라도 거기에는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더 많은 것이 언제나 남아 있게 마련입니다.



34 시메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보십시오, 이 아기는 이스라엘에서 많은 사람을 쓰러지게도 하고 일어나게도 하며, 또 반대를 받는 표징이 되도록 정해졌습니다.

 이사야 예언자의 말이 예수님을 통해서 실현될 것입니다. “그는 이스라엘의 두 집안에게 성소가 되시지만 걸리는 돌과 부딪치는 바위도 되시고, 예루살렘 주민에게는 덫과 올가미도 되신다. 많은 사람이 걸려 넘어져 터지고 올가미에 걸려 잡히리라”(이사8,14). 그러나 이사야의 또 다른 말도 예수님께 적용됩니다. “내가 시온에 주춧돌을 놓는다. 값진 돌을 모퉁이에 놓아 기초를 튼튼히 잡으리니 이 돌을 의지하는 자는 마음 든든하리라”(이사28,16). 온 이스라엘이 예수님을 지지하거나 아니면 예수님을 반대하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과 일치하는 사람은 들어 높여질 것이고 구원받을 것입니다. 심판 때에 구원받게 될 사람은 그가 이스라엘에 속했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정하신 표징을 기꺼이 선택하였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 받아들이는 사람들만이 하느님의 참다운 백성이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인류에게 선택권을 제공하시므로 하나의 표징이십니다. 스테파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교도의 마음과 귀를 가진 이 완고한 사람들이여, 당신들은 당신네 조상들처럼 언제나 성령을 거역하고 있습니다.”(사도7,51).



35 그리하여 당신의 영혼이 칼에 꿰찔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의 마음속 생각이 드러날 것입니다.”

“빛이 세상에 왔지만 사람들은 자기들의 행실이 악하여 빛보다 어둠을 더 사랑했다. 이것이 벌써 죄인으로 판결 받았다는 것을 말해준다”(요한3,19) 선택은 내 마음을 드러내게 만듭니다. 

죽은 사람의 시신을 보던 검시관이 물었습니다. “이 사람들은 왜 웃고 있는 것이지요? ”

“저기 한 사람은 로또 복권을 맞히다가 마지막 숫자까지 맞아서 너무 좋아서 죽어서 웃고 있는 것이구유, 저 사람은 벼락 떨어지는 것이 사진 찍는 줄 알았다나요...”



예수님을 받아들이는 사람과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들의 마음이 드러날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성모님의 마음 또한 많이 아프게 될 것입니다. 성모님의 마음을 헤아려 보면서 더욱 자녀를 사랑하고, 성모님께는 사랑과 존경을 드리며, 예수님께 믿음을 가지고 달려가야 하겠습니다.





36 한나라는 예언자도 있었는데, 프누엘의 딸로서 아세르 지파 출신이었다. 나이가 매우 많은 이 여자는 혼인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살고서는, 37 여든네 살이 되도록 과부로 지냈다. 그리고 성전을 떠나는 일 없이 단식하고 기도하며 밤낮으로 하느님을 섬겼다.

 시메온과 한나. 이들은 모두 해방을 기다리는 가난한 사람들을 대표합니다. 하느님께서는 그들에게 약속하셨고, 그 약속을 들어 주셨습니다.

 한나는 은혜 받은 이, 아름다운 이란 뜻입니다. 한나 예언자는 15살에 시집가 7년간 결혼생활을 하다가 남편을 잃어 22살에 과부가 되었으나 재혼하지 않고 수절하면서 살아왔습니다. 여든 네 살이 되도록. 대단합니다. 그녀는 성전을 떠나지 않고 날마다 기도하면서 보냈습니다.


38 그런데 이 한나도 같은 때에 나아와 하느님께 감사드리며, 예루살렘의 속량을 기다리는 모든 이에게 그 아기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한나는 성전에서 일어난 엄청난 은총의 순간을 목격한 증인입니다. 성령의 빛을 받은 한나는 마리아가 성전으로 데려온 그 아기에게서 메시아를 보았습니다. 그녀가 하느님께 드린 찬양은 이미 시메온이 말한 것에 대한 참된 “응송”(찬양하면서 응답하는 환호의 노래)이었습니다. 그녀는 구원자를 기다리고 있던 모든 사람들에게 이 아기에 관한 이야기를 계속 들려주었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선포한 메시지는 그 메시지를 맞아들이는 사람들의 준비 여하에 따라 그 효력이 제한되었습니다. 계시된 말씀은 마치 손님처럼 반드시 환영받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의 구원이십니다. 예수님께서 성전에 드심은 하느님의 자비로우신 배려로 모든 원수들로부터 예루살렘이 해방되는 그 시작을 표시합니다. 한나는 자신이 체험한 이 기쁜 소식을 사람들에게 이야기하기 시작합니다. 나도 마찬가지입니다. 체험해야만 그 체험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해야 될 말은 반드시 해야 하는 것입니다. 물론 하지말아야 할 말을 해야 될 말이라고 생각해서는 절대로 안 됩니다.



39 주님의 법에 따라 모든 일을 마치고 나서, 그들은 갈릴래아에 있는 고향 나자렛으로 돌아갔다.

 나자렛은 마리아와 요셉의 마을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유년기를 보내실 마을입니다. 그곳에서 예수님께서는 어머니를 따르셨고, 어머니 마리아는 남편 요셉을 따랐으며, 요셉은 성가정의 가장으로서 하느님의 말씀을 따랐습니다.



40 아기는 자라면서 튼튼해지고 지혜가 충만해졌으며,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완전한 인격은 육체적인 힘과 정신적인 힘을 모두 갖추어야 합니다. 그것은 지혜와 하느님의 은총을 필요로 합니다. 예수님은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자라셨을 뿐만 아니라 영적으로도 튼튼하게 자라셨습니다.



3. 나눔 및 묵상

① 성가정의 행복은 무엇이었을까요? 어려움은 어떤 것이었고, 그것을 어떻게 해결했을까요?



시메온과 한나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느낀 것이 있으면 말해 봅시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47    
연중2-7주일
가해 연중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1-08 5089
  1046    
연중2-7주일
   Re..가해 연중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1-12 3421
  1045    
연중2-7주일
   Re..가해 연중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8-01-08 2906
  1044    
연중2-7주일
   Re..가해 연중 제 2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2008-01-08 3023
  1043    
연중2-7주일
다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1-08 5192
  1042    
연중2-7주일
나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1-08 3860
  1041    
연중2-7주일
   Re..나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모음 2009-01-09 4063
  1040    
연중2-7주일
   Re..나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1-09 2517
  1039    
연중2-7주일
가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1-08 5082
  1038    
연중2-7주일
   Re..가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과 전례 2008-01-12 3516
  1037    
연중2-7주일
   Re..가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전영우 루보 2008-01-11 4136
  1036    
연중2-7주일
   Re..가해 주님 세례 축일 주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8-01-11 2705
  1035    
성탄시기
나해 주님 공현 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7-12-29 4602
  1034    
성탄시기
   Re..나해 주님 공현 축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9-01-03 4837
  1033    
성탄시기
   Re..나해 주님 공현 축일 강론 모음 말씀연구 2009-01-03 3553
  1032    
성탄시기
가해 주님 공현 축일 강론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7-12-29 5165
  1031    
성탄시기
   Re..가해 주님 공현 축일 강론모음 강론모음 2008-01-04 3950
  1030    
성탄시기
   Re..가해 주님 공현 축일 강론모음 말씀연구,마태 2,1-12 2008-01-04 2831
  1029    
성탄시기
다해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강론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7-12-29 5770
  1028    
성탄시기
나해 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강론 주일강론 모음 2007-12-29 5242
  1027    
성탄시기
   Re..나해 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강론 말씀연구 2008-11-27 4028
  1026    
성탄시기
   Re..나해 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강론 말씀과 전례 2008-11-17 3042
  1025    
성탄시기
천주의 성모마리아 대축일 강론 모음 1월 1일 2007-12-29 4831
  1024    
성탄시기
송년미사 비어있음 2007-12-29 2888
  1023    
성탄시기
성탄 대축일 강론 모음 비어있음 2007-12-29 3675
  1022    
성탄시기
천주의 성모마리아 대축일 강론모음 1월 1일 2007-12-29 3191
  1021    
성탄시기
   Re..천주의 성모마리아 대축일 강론모음 말씀과 전례 2008-11-17 3439
  1020    
성탄시기
송년미사 강론모음 비어있음 2007-12-29 3453
  1019    
성탄시기
성탄대축일 강론모음 말씀과 전례 2007-12-29 3991
  1018    
성탄시기
   Re..성탄대축일 강론모음 아름다운 구유 2008-11-27 2996
123456789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