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론모음
강론을 위한 자료실
       
 
전체글 보기  
       
 logos
말씀과 전례
작성자 요한신부
작성일 2011년 1월 8일 (토) 16:56
분 류 행사강론
첨부#1 새_사제_첫미사_강론.hwp (48KB) (Down:644)
ㆍ추천: 0  ㆍ조회: 22905      
IP: 121.xxx.242
http://missa.or.kr/cafe/?logos.1322.
“ 새사제 첫미사 강론 ”
 

새 사제 첫미사 강론

1. 인사

☩ 오소서 성령님!

◎ 새로 나게 하소서.



2. 사제 서품 축하 인사

먼저 하느님의 거룩한 부르심에 “예”하고 응답하고, 긴 기간동안 변함없는 마음으로 신학교 생활을 성실하게 했으며, 어제 주교님께로부터 성품성사를 통하여 사제로 서품되신

(             ) 신부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또한 새 사제의 첫미사에 함께 하시어, 새 사제를 위해 기도하고 계신 형제자매님들께도 새 사제의 축복과 하느님 아버지의 크신 은총을 가득 받으시길 기도합니다.



새 사제의 첫 미사 강론은 추천신부(아버지 신부)가 하는 것이 교회의 전통이고, 제가 새 사제(                    )신부님의 추천신부이기에 이렇게 첫 미사에서 강론을 하게 되었습니다.



3. 사제란?

사제는 성품 성사를 통하여 사제의 품위를 받으며, 주교님으로부터 파견 받아 그리스도의 대리자로서 미사성제를 거행하고, 주교님의 협력자로서 복음 전파를 위해 일생 동안 봉사합니다.



사제직(司祭職)은 인간과 하느님과의 관계를 유지하거나 회복시키고(중개 역할), 인간에게 축복과 번영을 빌어 주며, 용서와 자비를 기원하는 일을 맡은 직분을 수행합니다.



① 사제는 하느님의 일을 하는 사람

그러므로 사제는 하느님께서 주신 직분을 수행하면서 하느님의 일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렇게 하느님의 일을 하기 위해 자신의 삶의 자리를 떠나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께서 가라는 곳으로 가서, 주님께서 하라 하시는 것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                ) 신부님!

이제 신부님은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하기 위해서 이 거룩한 직무에 오른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일을 하기 위해 이 거룩한 직무에 올랐고, 그것을 성실하게 수행하겠다고 다짐했음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②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않고 하느님 나라를 향하는 사람

예수님께서는 “쟁기를 잡고 뒤를 자꾸 돌아다보는 사람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자격이 없다.”고 하셨습니다. 엘리사도 엘리야를 따르기 전에 자신이 부리던 소를 잡고, 쟁기를 부수어 사람들을 대접하고, 엘리야를 따라 나섰던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따라서 사제는 쟁기(직무)를 잡고 주님께서 말씀과 믿음의 씨를 뿌릴 세상을 성실하게 갈아 나가는 사람입니다. 주님만을 바라보며, 쟁기질을 하는 사람이 사제임을 명심하십시오.



그러므로 (           ) 신부님

버리십시오. 세상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들을

버리십시오. 신부님께서 자신을 드러내고 싶어 하는 것들을

그리고 꼭 붙잡으십시오.

주님께서 부여해 주신 쟁기(직무)를

주님께서 맡겨 주신 사람들을.

그래서 꼭 붙잡아야 하는 것과 반드시 버려야 할 것들을 분별할 수 있다면 주님 마음에 드는 착한 사제, 거룩한 사제가 될 것입니다.



③ 사제는 행복한 사람임을 명심하십시오.

그렇게 하기 위해서 반드시 명심해야 할 것은 “사제는 행복한 사람” 임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신부님께서 좋아서 “예”하고 응답하셨고, 하느님께서 나를 사랑하시어 나와 함께 하시며, 하느님의 작은 도구가 될 수 있음에 행복해 하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사람을 보면 그 행복은 사라집니다. 말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 질투하고 시기하는 사람들, 교만하고 모욕적인 말을 자연스럽게 하는 사람들, 복음적이지 않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을 보기 시작하면, 그래서 그것에 마음을 빼앗기면 불행이 시작됩니다. 그것은 일부분임을 알아야 합니다.



사제의 눈은 지친 몸을 이끌고 매일 미사에 참례하시는 분들, 교회의 가르침을 성실히 지키며, 교회를 위해서 기도하시는 분들, 사제의 봉사를 기쁘게 받아들이시는 분들에게 가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사제의 마음은 늘 감실 안에서 모든 것을 내 놓고, 또 모든 것을 내 놓을 준비를 항상 하고 계신 주님의 마음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주님의 마음을 바라볼 때, 사제의 마음은 주님 마음이 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사람들을 바라볼 때, 사제의 눈은 하느님의 일을 찾아 나설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사제 개인의 행복이 아니라 주님의 행복을 찾아 나설 때, 사제는 더욱 행복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④ 달릴 길을 다 달리고 폐차장으로 간다해도 감사하는 사람

(           ) 신부님

사제는 버스와도 같은 사람입니다. 그 버스의 기사는 예수님이시고, 연료는 기도입니다. 승객들은 하느님 나라를 향해 완덕의 길을 걸어가는 신자들입니다. 승객들이 버스에게 고마워하지 않고, 기사님이신 예수님께 감사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그리고 달릴 길을 다 달려 이제는 더 이상 승객들을 싣고 달리지 못하여 폐차장으로 간다 할지라도, 그렇게 최선을 다 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 그가 바로 사제입니다. 그러므로 성무일도와 성체조배를 열심히 하시고, 정성 담아 미사를 봉헌하십시오. 그렇게 버스에 기름을 가득 채울 때, 주님께서 핸들을 잡으시고, 악셀레이터를 밟는대로 나갈 수 있는 것입니다.



4. 형제자매들에 대한 부탁

이제 형제자매님들께 새 사제를 위하여 말씀을 드립니다. 새 사제를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기도하는 사람이고, 기도를 먹고 사는 사람이 바로 사제이기에 사제를 사랑한다면 언제나 기도해 주십시오.

모든 사제를 위해 기도하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이제 그 기도 지향에 오늘 첫 미사를 봉헌하는 (              )신부님도 넣어 주시기 바랍니다. 형제자매님들의 기도서에 새신부님의 상본을 넣어 두고, 하느님의 마음에 드는 사제가 될 수 있도록, 성인사제가 될 수 있도록 언제나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5. 나가는 말: 새 사제의 서품 성구를 이야기 하며

(                 )신부님께서는 사제로서의 삶을 살아가며 언제나 자신을 돌아보고, 주님께 온전히 맡기겠다는 의미로

“                                                             ”

말씀을 선택하셨습니다.

이 말씀을 가슴에 품고 오늘 이 첫미사를 드리는 마음을 기억하십시오. 그리고 날마다 미사를 드리며, 이것이 나의 마지막 미사인 것처럼 그렇게 정성을 다하여 미사를 봉헌하시기 바랍니다.



주님! 오늘 당신 제단에서 첫 미사를 봉헌하는 이 사제가 선택한 말씀



“                                                             ”



이 말씀이 이 사제의 한 생을 이끌 수 있도록 큰 은총 내려 주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317    
행사강론
새사제 첫미사 강론 요한신부 2011-01-08 22905
  1316    
대축일 강론
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대축일 대축일강론 2008-09-20 7113
  1315    
대축일 강론
   Re..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대축.. 대축일 강론 모음2 2008-09-20 8570
  1314    
대축일 강론
   Re..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대축.. 말씀연구 2008-09-20 6287
  1313    
대축일 강론
   Re..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대축.. 대축일강론 모음 2008-09-20 8530
  1312    
설,추석
부모님 은혜를 생각하라고... 자녀들을 위하여 2008-09-14 4744
  1311    
행사강론
교무금이란? 2008-09-06 5624
  1310    
행사강론
생명의 날 메시지 이기헌 주교 2008-09-06 3455
  1309    
행사강론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10월 3일) 2008-09-06 4314
  1308    
행사강론
주님의 거룩한 변모축일 강론모음 2008-09-06 5122
  1307    
성모의 밤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대축일 성민호 신부 2008-09-06 4783
  1306    
행사강론
성녀 소화데레사 축일-포교사업의 수호자 예수 아기의 성녀 데레사 2008-09-06 5749
  1305    
행사강론
주님 봉헌축일 성민호 신부 2008-09-06 4661
  1304    
행사강론
성금요일 <요한 18,1-19> 강영구 신부 2008-09-06 3771
  1303    
행사강론
주님 만찬 저녁 미사 <요한 13,1-15> 강영구 신부 2008-09-06 4366
  1302    
행사강론
십자가 현양 축일 <요한 3,13~ 17> 강론모음 2008-09-06 4709
  1301    
행사강론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축일 (요한 2,13~22) 방윤석 신부 2008-09-06 3976
  1300    
행사강론
세례식 강론 <요한 3,1-8> 새롭게 태어나는 분들에게 2008-09-06 5315
  1299    
행사강론
예수 성심 성월 강론 모음 2008-09-06 4926
  1298    
행사강론
성모성월 강론 모음 2008-09-06 7661
  1297    
행사강론
성 요셉 성월 강론 모음 2008-09-06 6190
  1296    
행사강론
교회일치주간 교회일치주간 강론 2008-09-06 4539
  1295    
행사강론
성서주간, 성경주간 강론 그리스도왕 대축일 2008-09-06 3273
  1294    
행사강론
전교주일 강론 모음 1 전교주일 강론모음 2008-09-06 9902
  1293    
행사강론
군인주일 강론 모음 군인주일 강론모음 2008-09-06 5328
  1292    
연중25-30주일
다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6265
  1291    
연중25-30주일
나해 연중 제 30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7254
  1290    
연중25-30주일
다해 연중 제 29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7782
  1289    
연중25-30주일
나해 연중 제 29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8114
  1288    
연중25-30주일
다해 연중 제 28주일 주일 강론 모음 주일강론 모음 2008-09-06 7392
1234567891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