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보모음
주보자료실
       
 
전체글 보기  
       
 jubonara
주보모음
작성자 관리자
ㆍ조회: 205    
http://missa.or.kr/cafe/?jubonara.1025.
“ 자살에 대하여 ”

그와 그 가족의 아픔을 어떻게 위로해 줄 수 있을까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도해 주어야 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로받아야 합니다.-

 

가톨릭교회는 자살을 살인에 버금가는 대죄(大罪)로 규정하고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가톨릭 교회 교리서자살은 자기 생명을 보존하고 영속시키고자 하는 인간의 본성적 경향에 상반되는 것으로, 살아 계신 하느님의 사랑에 어긋나는 것”(2283)이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또한 자살은 십계명 중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는 다섯째 계명을 어기는 행위입니다.

 

자살을 범죄로 선언한 것은 칼케돈 공의회(451)에서 입니다. 하지만 당시 자살에 대해 형벌적인 규제를 가하지는 않았습니다. 이후 제2차 콘스탄티노플 공의회(553)에서 자살자에 대해서는 장례미사도 봉헌하지 못하도록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현대사회 들어 자살은 정신질환 또는 사회적 문제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교회도 자살자에 관해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가톨릭 교회 교리서중한 정신 장애나, 시련, 고통 또는 고문으로 겪는 불안이나 심한 두려움은 자살자의 책임을 경감시킬 수 있다”(2282)고 했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들의 영원한 구원에 대해 절망해서는 안 된다. 교회는 자기 생명을 끊어 버린 사람들을 위해서도 기도한다.”(2283)고 했습니다.

 

1983년 개정, 반포된 새 교회법(1184)에서도 자살자의 장례미사를 거절하도록 한 원칙이 중지되고, 공개적 추문(醜聞) 연유가 분명한 죄인들에게만 장례식을 금지했습니다.

 

가톨릭 교회는 자살자에 대해서도 장례미사를 봉헌하고 유족들을 위로해 줍니다. 왜냐하면 자살자들의 대부분이 정신적 문제, 우울증 등 문제로 목숨을 끊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목숨을 스스로 끊을 만큼 절박한 상황에 빠져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것은 큰 병으로 볼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명권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며, 모든 권리의 기본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하느님만이 생명에 대한 지배권을 갖기 때문에 타인의 생명은 물론 자신의 생명에 대한 침해행위도 하느님의 주권에 대한 침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따라서 자살은 하느님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며, 하느님께 죄를 짓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느 누가 자기 생명을 그렇게 끊고 싶겠습니까? 견딜 수 없으니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교회는 자살한 사람을 그렇게 냉정하게 대하지 않고, 하느님께 자비를 청하며, 그 가족들을 위로해 주고, 끊임없이 그를 위해 기도해 주는 것입니다.

 

죄는 죄입니다. 그러나 인간이기에 죄를 짓습니다. 그리고 그 선택에 대한 결과는 남아있는 가족들에는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이기에 위로에 위로를 담아서 위로해 줄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느님의 귀한 자녀가 그렇게 고통을 격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 신부님이 계셨습니다. 그 신부님은 당뇨가 심하셨는데 발가락을 자르게 되고, 또 발목을 잘라야 하는 상황이 왔습니다. 불면증으로 시달렸고, 죽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혔습니다. 인슐린 펌프의 버튼을 한 번 더 눌러서 잠자면서 조용히 죽고 싶은 유혹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죄임을 알고 있기에 그 신부님은 고통을 이겨나가며 죽음을 맞이하셨습니다. 그 신부님은 늘 밤새 묵주기도를 하시며 새벽을 맞이하셨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죽고 싶은 충동을 너무도 많이 느낀다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기 위해 더 많이 기도하고 있다네.”

 

우리는 생명의 관리자이지 주인은 아닙니다. 주님께서 맡겨주신 생명을 잘 관리해야 하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그리고 내 생명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남의 생명도 중요하다는 것을 꼭 기억하면서 살아가야 합니다.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130    
자료실
신품성사, 성품성사 관리자 2018-07-24 106
  1129    
11-20주일
교황주일 관리자 2018-06-20 473
  1128    
11-20주일
   4. 교황의 법적지위 관리자 2018-06-20 98
  1127    
11-20주일
   3. 교황의 직무- 교도권, 신품권, 통치권, 무류지권 관리자 2018-06-20 97
  1126    
11-20주일
   2. 교황직의 교리적 내용 관리자 2018-06-20 105
  1125    
11-20주일
   1. 명칭과 직위 관리자 2018-06-20 94
  1124    
11-20주일
남북통일 기원 미사 관리자 2018-06-15 156
  1123    
11-20주일
   4-5.심술과 배려 관리자 2018-06-15 141
  1122    
11-20주일
나해 연중 제 12주일 관리자 2018-06-15 140
  1121    
11-20주일
   4-5.“도대체 이분이 누구시기에 바람과 호수까지 복종하는가?”.. 관리자 2018-06-15 129
  1120    
11-20주일
   1.믿음을 간직하기 위해 기도해야 하는 우리들 관리자 2018-06-15 108
  1119    
1-10주일
나해 연중 제 10주일 관리자 2018-06-08 170
  1118    
1-10주일
   2.오 주님! 제가 이렇게 미사를 봉헌하게 하소서. 관리자 2018-06-08 148
  1117    
1-10주일
   3.“누가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냐?”(마르3,33) 관리자 2018-06-08 177
  1116    
1-10주일
   1.예수님의 가족 관리자 2018-06-08 154
  1115    
1-10주일
   8.평생 동정녀이신 성모 마리아. 관리자 2018-06-08 93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