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과 놀이
주일학교 자료모음
       
 
전체글 보기  
       
 dominusdaysc3
주일학교자료실
말씀과 놀이는 내용이 계속 수정 보완되고 있습니다.
또 본당 상황에 맞게 바꾸실 수도 있습니다. 자유롭게, 마음껏 사용하세요
작성자 성령의 은사를 받은 사람은?
작성일 2010-05-20 (목) 10:49
분 류 다해
첨부#1 주일복음나눔지_26호-다해_성령강림_대축일.hwp (144KB) (Down:204)
ㆍ추천: 0  ㆍ조회: 2762      
IP: 121.xxx.178
http://missa.or.kr/cafe/?dominusdaysc3.811.
“ 다해 성령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

성령강림 대축일

1. 말씀읽기: 요한20,19-23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사명을 부여하시다 (마태 28,16-20 ; 마르 16,14-18 ; 루카 24,36-49)

19 그날 곧 주간 첫날 저녁이 되자,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모두 잠가 놓고 있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시어 가운데에 서시며,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0 이렇게 말씀하시고 나서 당신의 두 손과 옆구리를 그들에게 보여 주셨다. 제자들은 주님을 뵙고 기뻐하였다. 21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이르셨다. “평화가 너희와 함께!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 22 이렇게 이르시고 나서 그들에게 숨을 불어넣으며 말씀하셨다. “성령을 받아라. 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 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2. 말씀연구

오순절이 되어 신자들이 모두 한 곳에 모여 기도하며 주님께서 약속하신 성령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무서워서 골방에 숨어 지내고 있었습니다. 이때 성령께서 내려오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약속하신 대로 성령을 보내 주셨습니다. 성령께서는 그들에게 불길처럼 임하시어 그들을 변화시켰습니다. 가장 먼저 변화된 것은 바로 당당함입니다. 그들은 성령께서 시키시는 대로 여러 가지 외국어로 말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지 않았습니다. 누가 나를 잡으러 올까도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성령을 받은 사도들은 당당하게 예수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증거하였습니다. 그래서 성령 강림 대축일은 교회의 생일이라고 합니다. 교회의 탄생일이라고 합니다.

 

또한 더욱 놀라운 것은 사도들의 말이 모두 자기네 말로 들린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의 가장 큰 은사는 바로 굳건히 나의 신앙을 증거 할 수 있는 힘과 공동체를 일치시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성령의 은사를 받은 나는 굳건히 나의 신앙을 증거하고 있습니까? 또한 공동체의 일치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까?

 

2.1. 평화가 너희와 함께

주간 첫날 저녁(안식일 다음날 저녁)이 되자,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모두 잠가 놓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시어 가운데에 서시며, “평화가 너희와 함께!” 하고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요한20,19). 하지만 제자들의 마음은 평화보다는 두려움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닫아 놓고 숨어 있는 상황에 갑자기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나타나셨기 때문입니다.

 

① 두 손과 옆구리의 상처를 제자들에게 보여주시는 예수님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손과 옆구리를 보여 주셨습니다. 예수님의 구멍 난 손과 발, 그리고 옆구리의 상처. 유령을 보는 것이 아니라 바로 부활하신 예수님 자신이라는 것을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그렇게 손과 발, 옆구리가 구멍이 나셨음에도 불구하고 제자들에게는 평화를 말씀하십니다. 그 평화를 주시기 위해 수난과 죽음을 당하신 것입니다. 이제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제자들은 두려움에서 기쁨으로 바뀝니다. 제자들은 주님을 뵙고 기뻐하였습니다(요한20,20). 이제 제자들은 두려움이 아니라 주님께서 주시는 평화로 가득 차게 됩니다.

 

② 제자들을 파견하시는 예수님

예수님께서는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요한20,21)라고 말씀하시면서 제자들을 파견하십니다. 파견 받은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화를 간직하고, 그 평화를 전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주신 기쁨을 전해야 합니다. 예수님의 일을 하면서 불평과 불만 속에 있으면 안 됩니다. 예수님의 일을 하면 기쁨이 솟아나야 하고, 예수님의 일을 하면 평화가 있어야 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가 아니라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대로”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평화가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화를 간직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온통 근심 걱정과 불만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그렇게 하신 것처럼 해야 합니다. 성령의 이끄심에 온전히 자신을 맡기며, 자신의 뜻이 아니라 주님의 뜻을 이루어야 합니다. 그렇게 성령께서 이끄시는 대로 살아가야 합니다.

주님께로부터 파견 받은 제자들은 섬기기 위해서 겸손해 져야 하고, 기쁜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 그 기쁨을 삶으로 드러내야 합니다. 용서하는 삶을 살기 위해 먼저 용서받았음을 깊이 인식하고 용서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그렇게 기도하며 성령의 이끄심대로 살아갈 때, 예수님께서 짊어지신 그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께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일을 할 수 있고, 예수님의 증인이 될 수 있습니다. 주님께로부터 파견 받은 사람으로서 살아갈 수 있습니다.

 

2.2. 성령을 받아라(요한20,22).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숨을 불어넣으시면서 말씀하십니다. “성령을 받아라.”(요한20,22)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숨을 불어 넣는 모습은 마치 하느님께서 아담과 하와를 지어 내시고 숨을 불어 넣으시어 생명을 주시는 것을 떠올리게 만듭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셨습니다. 부활을 체험한 제자들은 이제 예수님을 통하여 새로 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성령을 받은 사도들은 이제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굳게 닫고 숨어 있던 모습이 아니라 당당하게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며 그리스도이심을 증거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기도하지 않으면 성령께서는 나를 통해서 당신의 일을 하실 수가 없습니다. 오순절에 성령께서 제자들에게 내려오셨을 때 제자들이 당당하게 예수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고백한 것은 그들이 기도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기도했기에 성령께서 이끄시는 대로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기도는 바로 내 욕심을 버리게 만들고, 주님의 말씀대로 살아가게 만들어 주는 힘입니다. 기도는 내 안에 있는 것들을 비우게 만들고, 주님께서 주시는 것으로 채울 수 있도록 만들어줍니다. 그리고 기도하는 사람들을 성령께서는 이끌어 주십니다. 성령을 받은 사람은 이렇게 변합니다.

 

① 하느님을 공경하고, 구원을 위해 필요한 것들에 관심을 갖는 슬기로운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② 성경을 읽으면서 어떻게 말씀을 받아들여야 하는지를 잘 알고, 무엇을 실천해야 하는지를 통달하여 그대로 실천하는 신앙인으로 변화됩니다.

③ 선과 악을 구분하여 구원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판단하는 능력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구원문제에 대해 의견이 있는, 생각이 있는, 그래서 어떻게 방법을 선택할 것인가에 대한 분별능력을 가진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④ 성령께서 주시는 신앙의 힘으로 죄악과 악마를 거슬러 용감히 싸울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됩니다. 그래서 마침내는 순교까지도 기쁘게 받아들이면서 신앙을 굳세게(굳셈) 증거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⑤ 교리와 성경의 뜻을 잘 알아듣는 지식이 있는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그래서 영원한 생명을 위해 믿어야 하는 것과 믿지 말아야 하는 것을 분별하는 능력이 생겨납니다.

⑥ 성령을 받은 사람들은 생명을 주시는 하느님을 참 아버지로 모시고, 하느님을 사랑하고, 온 마음으로 신뢰하며, 하느님께 효성을 다하는(효경)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⑦ 하느님을 두려워하는 것은 지혜의 시초이니 하느님을 경외(공경하면서 두려워 함)하는 이는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자신의 부족한 모습을 다듬게 됩니다. 두려워함의 은사를 받은 사람은 주님께 큰 기쁨과 즐거움을 드리고, 주님을 경외하며, 주님 마음을 상하게 해 드리지 않게 노력하게 됩니다.

 

이렇게 슬기와 통달함과 의견과 굳셈과 지식과 효경과 두려워함의 은사를 받은 사람이 참된 신앙인으로 열심히 살아가고, 삶으로 신앙이 무엇인지를 보여 줍니다. 내가 받은 은사들을 더욱 풍요롭게 열매 맺을 수 있도록 하여 “사랑, 기쁨, 평화, 인내, 친절, 선행, 진실, 온유, 절제”의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2.3. 제자들에게 용서의 권한을 주시는 예수님

성령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특징은 용서하는 삶을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던 이들을 향하여 예수님께서는 “아버지! 저들을 용서하여 주십시오.”라고 기도하셨습니다. 누가 오른 뺨을 치면 왼뺨마저도 돌려 대 주라고 말씀하셨던 예수님. 예수님께서는 그렇게 용서를 말씀하셨고, 용서를 보여주셨으며, 용서하시면서 사셨습니다. 그리고 성령의 힘을 받아 용서하면서 살라고 말씀을 하십니다. 그래서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 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요한20,23)라고 말씀해 주십니다.

 

① 용서해 주어야 하는 이유

내가 용서해 주어야 하는 이유는 내가 용서해 주지 않으면 그 죄가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슬기와 통달함과 의견과 굳셈과 지식과 효경과 두려워함의 은사를 받은 신앙인들은 자신에게 잘못한 이들을 그냥 내버려 두지 않습니다. 그들을 용서해주고, 하느님께서 그들을 용서해 주실 수 있도록 청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쉬운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기에 성령께 힘을 청하는 것입니다. 내 힘만으로는 온전히 용서할 수 없습니다.

② 성령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의 삶의 자세 1.

하느님을 공경하고, 구원을 위해 필요한 것들에 관심을 갖는 사람은 슬기로운 사람입니다. 그 슬기로운 사람은 원수를 만들지 않고, 원수를 용서하려 하며, 원수의 구원에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그는 말씀 안에서 주님께서 자신에게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무엇을 실천해야 하는지를 통달하고 있습니다. 자신에게 잘못한 이의 잘못이 “죄”임을 알고 있지만 본인이 용서를 해 주지 않음도 “죄”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를 용서해 주는 것이 나 자신의 구원과 그의 구원에 반드시 필요한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렇게 구원 문제에 대한 명확한 의견이 있기에 그는 용서를 선택하게 됩니다.

 

③ 성령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의 삶의 자세 2.

하지만 용서해 주려 하면 유혹자가 그냥 두지 않습니다. 그 유혹자는 교묘하게 다가와 용서를 베풀지 못하게 합니다. 그러나 성령 안에서 살아가는 그는 그 유혹을 용감하게 물리치고, 변함없는 마음으로 굳세게(굳셈) 자신의 의견을 밀고 나갑니다. 그렇게 손해를 보더라도 용서를 하게 됩니다. 그것이 바로 주님의 뜻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는 영원한 생명에 희망을 두고 있고, 그가 해야 하는 것과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을 분별할 수 있는 지식이 있는 사람입니다. 교리와 성경의 뜻을 잘 알아듣는 지식이 있기에 무엇이 주님의 뜻인지를 분별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지금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기에, 주님을 참 아버지로 모시는 그는 아버지께 온 마음으로 효성을 드리기 위해 굳은 믿음을 가지고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용서의 삶을 선택합니다. 이것이 바로 하느님 아버지를 “잘 섬기고 공경”(효경)하는 것임을 알고 있기에 기쁘게 용서의 손을 내 밀게 된 것입니다.

 

④ 성령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의 삶의 자세 3.

하느님을 두려워하는 것은 지혜의 시초이니 하느님을 경외(공경하면서 두려워 함)하는 이는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자신의 부족한 모습을 다듬게 됩니다. 두려워함의 은사를 받은 그는 주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주님께 큰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해야 할 것은 반드시 하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은 최선을 다해서 하지 않는”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그렇게 성령 안에서 용서의 삶을 살아가게 되니 자연스럽게 사랑과 기쁨과 평화가 넘쳐나게 됩니다. 그리고 다른 이들을 향해 인내와 친절과 선행을 베풀고, 기도 안에서 진실과 온유와 절제의 삶을 살아가게 되니 주님께서는 그와 함께 계시고, 그는 주님과 함께 있게 됩니다. 그는 천상의 기쁨을 미리 맛보며 주님 안에서 주님과 하나 되어 살아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삶은 하느님께는 영광이 되고, 주변 사람들에게는 “신앙생활의 모범”이 됩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평화를 주셨습니다. 그 평화는 당신의 수난과 죽음을 통해서 얻으신 것입니다. 그 평화를 주시며 제자들을 파견하셨습니다. 그리고 파견 받은 제자들에게 성령을 받으라고 말씀하시면서 숨을 불어 넣어 주셨습니다. 그렇게 성령 안에서 살아 가야만이 용서의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용서의 삶이 나 자신도 구하고, 상대방도 구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영적으로 참되게 기도하지 않으면 결코 성령의 이끄심에 응답할 수 없고, 주님께서 주신 평화도 간직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성령께 온전히 나를 내어 드리는 삶을 통해 주님께서 주신 평화를 온 세상에 전하는 내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3. 나눔 및 묵상

① 오늘 말씀 중에 마음에 와 닿는 말씀은 어떤 말씀입니까? 그 말씀이 와 닿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② 성령의 이끄심대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은 어떤 삶을 살아갈까요?

 

③ 성령의 은사 중에서 내가 성령께 받은 은사는 무엇입니까? 그리고 그 은사를 어떻게 열매 맺게 하고 있습니까? 또한 내 주변의 형제자매들을 위하여 청하는 은사들은 무엇입니까? 그리고 그 은사들은 형제자매들을 어떻게 성장시킵니까?

 

4. 실천사항

① 성령칠은에 대해서 깊이 이해하기

② 내가 받은 은사에 감사하고, 받고 싶은 은사를 진심으로 청하기

③ 주님께서 주신 평화를 간직하고, 그 평화를 전해주기

 

5. 말씀으로 기도하기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833    
다해
다해 성령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관리자 2010-05-20 2823
  832    
다해
   성령의 은사를 청하며 기도문 2013-05-18 974
  831    
다해
다해 성령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성령의 은사를 받은 사람은? 2010-05-20 2762
  830    
알림
주일학교 운영 요한신부 2010-05-15 2957
  829    
사랑방
부활 자료실에 성령강림 자료 있습니다. 관리자 2010-05-15 2278
  828    
부활
성령칠은 뽑기 요한신부 2010-05-14 7194
  827    
부활
성령강림 전 9일 기도 요한신부 2010-05-14 4199
  826    
다해
다해 주님 승천 대축일; 제자들을 강복하시고 하늘로 올라가시는.. 증인, 기뻐하는 사도들 2010-05-06 2905
  825    
다해
다해 주님 승천 대축일; 증인 기뻐하는 제자들 2010-05-06 2519
  824    
다해
다해 부활 제 6주일;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무는 사람들 평화와 성령 2010-05-06 2888
  823    
다해
다해 부활 제 6주일;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성령을 약속하시는 예수님 2010-05-05 2486
  822    
다해
다해 부활 제 5주일; 서로 사랑하여라. 새 계명 2010-05-01 2868
  821    
다해
다해 부활 제 5주일; 서로 사랑하여라. 예수님의 새 계명 2010-04-30 2832
  820    
다해
다해 부활 제 4주일; 성소주일, 착한 목자 주일 목자와 양 2010-04-24 2596
  819    
다해
다해 부활 제 4주일;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성소주일 2010-04-23 2461
  818    
다해
다해 부활 제 3주일; 호숫가의 부활하신 예수님 153, 물고기 잡이 기적 2010-04-10 2352
123456789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