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과 놀이
주일학교 자료모음
       
 
전체글 보기  
       
 dominusdaysc3
주일학교자료실
말씀과 놀이는 내용이 계속 수정 보완되고 있습니다.
또 본당 상황에 맞게 바꾸실 수도 있습니다. 자유롭게, 마음껏 사용하세요
작성자 성령을 약속하시는 예수님
작성일 2010-05-05 (수) 23:12
분 류 다해
첨부#1 주일복음나눔지_24호-다해_부활_제_6주일.hwp (144KB) (Down:167)
ㆍ추천: 0  ㆍ조회: 2487      
IP: 121.xxx.178
http://missa.or.kr/cafe/?dominusdaysc3.803.
“ 다해 부활 제 6주일;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내 말을 잘 지킬 것이다.

-성령을 약속하시는 예수님-

1. 말씀읽기: 요한 14,23-29

23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살 것이다. 24 그러나 나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내 말을 지키지 않는다.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다. 25 나는 너희와 함께 있는 동안에 이것들을 이야기하였다. 26 보호자,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실 것이다. 27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남기고 간다. 내 평화를 너희에게 준다.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도, 겁을 내는 일도 없도록 하여라. 28 ‘나는 갔다가 너희에게 돌아온다.’고 한 내 말을 너희는 들었다. 너희가 나를 사랑한다면 내가 아버지께 가는 것을 기뻐할 것이다. 아버지께서 나보다 위대하신 분이시기 때문이다. 29 나는 일이 일어나기 전에 너희에게 미리 말하였다. 일이 일어날 때에 너희가 믿게 하려는 것이다.

●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2. 말씀연구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행동으로 옮깁니다. 그것은 일이 아니라 기쁨이기 때문이고, 구속이 아니라 참된 자유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말로만 살아가지는 않습니다. 입으로만 고백하는 사랑이 아니라 온 삶으로 고백하는 사랑을 하며 살아갑니다. 그 삶을 주님께서는 원하시고, 예수님을 사랑하는 이들은 이것을 알고 있습니다.

 

①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

이스카리옷이 아닌 다른 유다(타대오)가 예수님께 “주님, 저희에게는 주님 자신을 드러내시고 세상에는 드러내지 않으시겠다니 무슨 까닭입니까?”하면서 예수님께 여쭈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향한 사람들의 자세에 따라서 달라짐을 말씀하십니다. 즉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요한14,23)

 

내가 운동을 처음 시작하면서 코치에게 폼을 배우기 시작한다면, 코치가 가르치는 대로 따라야 합니다. 그렇게 코치가 가르치는 대로 하게 되면 원하는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코치가 가르쳐주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고, 내가 원하는 대로 한다면 실력은 늘지 않을 것입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예수님의 말씀을 지키지 않는다면 결코 예수님 안에서 살아갈 수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누구신지를 알고 있는 이들은 예수님을 사랑하는 이들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하기에 예수님의 말씀을 지키는 삶을 살아가게 되고, 예수님의 가르침을 지킴을 통해 자신이 은총 안에 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살 것이다.”(요한14,23)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② 하느님의 은총

예수님께서는 믿고 따르는 이의 자세를 “사랑”이라고 말씀하시면서,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을 지킬 것임을 알려 주십니다.

누구든지 예수님을 사랑한다면 예수님의 가르침을 따르게 됩니다. 사랑하기에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행하는 것입니다. 누구든지 믿는 사람이라면 그 믿음을 행동으로 드러냅니다. 그리고 믿음을 행동으로 옮기는 이들에게 강복을 약속하십니다. 즉,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살 것이다.”(요한14,23)라는 강복은 바로 하느님 나라에서 살게 될 것임을 약속하시는 것입니다.

 

구약성경에서는 구원을 표현할 때, “하느님께서 당신 백성과 함께 거처하신다(머무신다)”라고 표현합니다. 하느님께서 함께 하시니 그보다 더 큰 은총이 어디 있겠습니까? 하느님께서 함께 해 주시니 두려울 것 없고, 아쉬울 것 없고, 오로지 기쁨과 즐거움만이 넘쳐나게 됩니다. 젖먹이 아이가 어머니 품에 안겨 있을 때 얼마나 행복하겠습니까?

 

그러므로 믿고 따르는 모든 사람들은 삼위일체이신 하느님과 일치하여 함께 살아갈 것임을 약속해 주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 또한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물며 말씀을 살아갈 때, 삼위일체이신 하느님께서는 친히 나를 찾아오시어 나와 함께 해 주시고, 나를 이끌어 주시고, 나에게 한없는 기쁨과 은총을 베풀어 주십니다. 그리고 그 은총은 기도하는 나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나에게 이미 주어지고 있습니다.

 

③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

이제 예수님께서는 믿지 않는 이들(사랑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해서 말씀을 하십니다. 예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고,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을 지키지 않습니다. 그래서 “나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내 말을 지키지 않는다.”(요한14,24)라고 말씀하십니다.

 

굳은 믿음을 가지고 주님께로 나아간 이들은 모두 구원을 받았고, 자신이 원하는 것들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불신에 쌓여 있던 사람들은 끊임없이 표징을 요구하였고, 더 나아가 예수님을 따르던 유다 이스카리옷처럼 그렇게 예수님을 배반하게 됩니다. 유다는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조금있던 그 사랑이 변해서 결국 차갑게 식어 버렸고, 마침내 예수님께로부터 떨어져 나갔습니다.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으면 이렇게 변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물게 되고,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물게 된 이들에게 하느님께서는 친히 함께 해 주십니다. 그리고 이것은 “확고한 것”입니다.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다.”(요한14,24) 라고 확증해 주십니다.

 

예수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예수님을 거부하는 사람들은 계명을 지키려고 하지 않습니다. 불신자들은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예수님께 관심이 없는 사람들은 예수님을 받아들이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그런 사람들에게는 아무리 당신을 드러내셔도 그들은 받아들이지 않고, 아무리 가르쳐도 흘려버리고 맙니다. 구원을 주고 싶어도 그들은 구원을 거부합니다.

그렇다면 내 모습은 어떨까요? 나는 정말로 주님과 함께 하려고 하고 있을까요? 주님의 사랑에 머물고 싶어 할까요? 이것은 내가 얼마나 기쁜 마음으로 주님께로 나아가는지를 보면 될 것입니다. 주님의 계명을 어떻게 지키고 있는지를 돌아보면 될 것입니다.

 

④ 성령을 약속하시는 예수님

예수님께서는 제자들과 함께 하시는 동안에 하느님 아버지를 보여주셨고, 아버지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를 알려 주셨고, 그 뜻을 몸소 행하셨고, 친히 가르치셨습니다. 즉 하느님 아버지를 계시하셨습니다. 그래서 “나는 너희와 함께 있는 동안에 이것들을 이야기하였다.”(요한14,25)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이유는 이제 예수님께서 수난과 죽음의 길을 걸으시려 하시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에게는 시련과 절망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확신을 심어주시기 위해 이렇게 말씀하고 계십니다. 그 일이 닥쳤을 때 당황하지 않도록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을 성령께서 기억하게 해 주실 것임도 말씀을 해 주십니다.


“보호자,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실 것이다.”(요한14,26)


보호자는 곧 성령이십니다. 성령께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느님 아버지께서 보내주십니다. 그리고 성령께서는 예수님께서 가르치신 모든 것들을 기억하게 해 주실 것입니다. 제자들이 성령을 통해 기억함으로써 성령과 함께 그것을 실천하게 될 것이고, 성령 안에서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령께서는 믿는 이들이 예수님의 사랑 안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시는 분이시고, 보호해 주시는 분이심을 알 수 있습니다.

 

성령께서는 새로운 가르침(계시)을 전해주시기 위해 이 세상에 오시는 것이 아닙니다. 성령께서는 예수님께서 이미 가르치신 진리를 되새기게 하고, 그것을 밝게 비추어 주시고, 그 속에 감추어져 있는 풍부한 보화를 찾아내게 하십니다. 그리고 제자들은 성령의 보호하심에 의지하여 예수님께서 맡겨주신 사명을 충실히 수행하고,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물게 될 것입니다.

 

⑤ 주님께서 주시는 평화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나는 너희에게 평화를 남기고 간다. 내 평화를 너희에게 준다.”(요한14,27)고 말씀을 하십니다. 인간의 궁극적인 평화는 영원한 생명입니다. 구원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인간에게 구원을 주시기 위해 이 세상에 오셨고, 그 구원을 완성하시기 위해 십자가의 수난과 죽음을 받아들이셨습니다. 그래서 부활하시어 제자들에게 가장 먼저 하신 말씀이 바로 “평화가 너희와 함께!”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 같지 않다.”(요한14,27)고 말씀하십니다.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물며 수고의 땀을 흘리는 신앙인이 느끼는 평화는 예수님을 믿지 않는 이들이 느낄 수 없는 것입니다. 두려움 없이 복음을 선포하며, 원수까지도 사랑하기 위해 노력하는 신앙인이 얻게 되는 평화는 예수님의 사랑을 받아들이지 않는 이들이 결코 느낄 수 없는 것입니다. 누가 오른 뺨을 치면 왼뺨마저 돌려 댈 수 있는 신앙인이 가지고 있는 평화. 그 누구도 빼앗아 갈 수 없는 평화를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믿고 따르는 이들에게 주셨고, 그 평화를 간직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과 주님께서는 늘 함께 계십니다. 힘을 주십니다. 구원에로 나아가도록 이끌어 주십니다.

 

그러므로 평화를 주고 가시는 예수님을 굳게 믿는다면 이제 닥쳐올 수난과 죽음의 고통 속에서 절망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도, 겁을 내는 일도 없도록 하여라.”(요한14,27)라고 말씀을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당신의 말씀을 믿기를 바라십니다. 그래서 지금 당신이 떠나신다 하여 걱정하거나 두려워하기를 결코 원치 않으십니다.

 

신앙생활을 하다보면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화를 간직하다가도 한순간에 유혹에 빼앗겨 버리기도 합니다. 작은 근심걱정이 생겨나면 주님보다는 눈앞의 것들을 먼저 생각하고, 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주님을 잊어버리기도 합니다. 외면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예수님의 뜻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굳은 믿음을 가지고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나는 변함없는 마음으로 주님께로 향해야 합니다.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도 없어야 하고, 겁을 내는 일도 없어야 합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당당함입니다. 왜냐하면 주님께서 내 옆에 계시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주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나는 주님의 크신 사랑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⑥ 제자들의 믿음을 위하여

예수님께서 보호자 성령을 약속하시고, 세상이 주는 평화와 다른 평화를 말씀하시는 이유는 “일이 일어날 때에”(요한14,29), 즉 예수님께서 수난과 죽음을 당하실 때 제자들이 믿게 하려는 것입니다. 이제 곧 예수님께서는 수난과 죽음을 맞이하실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 붙잡히셨을 때, 제자들은 예수님을 버리고 흩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부활하셨음에도 불구하고 믿지 않는 제자들이 생겨났고, 유다인들을 두려워하여 숨어 있었습니다. 성령께서 제자들에게 내려오셨을 때야 비로소 굳은 믿음을 보였고, 믿음을 행동으로 옮겼습니다.

 

모든 것은 때가 있습니다. 그것을 잘 알고 계시기에 예수님께서는 그 때를 위해 이 말씀을 해 주신 것입니다. 그 때가 되기 전에는 아무리 말을 해도 이해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그 때가 되면 “아하! 그래서 그렇게 말씀하셨구나!”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됩니다. 부활과 승천을 체험하고, 오순절에 기도 중에 성령강림을 체험한 제자들은 성령의 이끄심에 모든 것을 맡깁니다. 확고한 믿음을 가지게 된 제자들은 성령의 보호하심으로 복음을 전하기 시작하였고,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물며 당당하게 복음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그 무엇도 주님께 대한 사랑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 결과 오늘의 나 까지도 주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사랑안에 머물며 주님의 말씀을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⑦ 주님의 말씀을 지키는 신앙인들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무는 신앙인들은 굳은 믿음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예수님의 가르치심을 삶으로 실천하며, 성령의 이끄심에 모든 것을 맡기는 사람들입니다. 비록 지금은 이해하지 못한다 할지라도 성모님처럼 곰곰이 생각하며 주어진 일의 의미를 알아내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어머니 마리아께서 그렇게 하신 것처럼 “주님의 종”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도들과 성인들, 순교자들이 그렇게 한 것처럼 주님께서 주신 평화를 늘 간직하면서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그 사람이 바로 내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는 삶을 살아갑시다.

 

3. 나눔 및 묵상

① 오늘 말씀 중에 마음에 와 닿는 말씀은 어떤 말씀입니까? 그 말씀이 와 닿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②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무는 사람들은 어떤 모습으로 살아갈까요? 나는 지금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물고 있습니까?

 

③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화는 어떤 평화입니까? 나는 그 평화를 어떻게 체험하고 있으며, 그 평화를 어떻게 나누고 있습니까?

 

4. 공지사항

①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무는 삶을 살아가기

②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화를 간직하기

③ 두려워하지 않기

 

5. 말씀으로 기도하기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833    
다해
다해 성령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관리자 2010-05-20 2823
  832    
다해
   성령의 은사를 청하며 기도문 2013-05-18 974
  831    
다해
다해 성령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성령의 은사를 받은 사람은? 2010-05-20 2762
  830    
알림
주일학교 운영 요한신부 2010-05-15 2957
  829    
사랑방
부활 자료실에 성령강림 자료 있습니다. 관리자 2010-05-15 2278
  828    
부활
성령칠은 뽑기 요한신부 2010-05-14 7195
  827    
부활
성령강림 전 9일 기도 요한신부 2010-05-14 4199
  826    
다해
다해 주님 승천 대축일; 제자들을 강복하시고 하늘로 올라가시는.. 증인, 기뻐하는 사도들 2010-05-06 2905
  825    
다해
다해 주님 승천 대축일; 증인 기뻐하는 제자들 2010-05-06 2519
  824    
다해
다해 부활 제 6주일; 예수님의 사랑 안에 머무는 사람들 평화와 성령 2010-05-06 2888
  823    
다해
다해 부활 제 6주일;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성령을 약속하시는 예수님 2010-05-05 2487
  822    
다해
다해 부활 제 5주일; 서로 사랑하여라. 새 계명 2010-05-01 2868
  821    
다해
다해 부활 제 5주일; 서로 사랑하여라. 예수님의 새 계명 2010-04-30 2832
  820    
다해
다해 부활 제 4주일; 성소주일, 착한 목자 주일 목자와 양 2010-04-24 2596
  819    
다해
다해 부활 제 4주일;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성소주일 2010-04-23 2461
  818    
다해
다해 부활 제 3주일; 호숫가의 부활하신 예수님 153, 물고기 잡이 기적 2010-04-10 2352
123456789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