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과 놀이
주일학교 자료모음
       
 
전체글 보기  
       
 dominusdaysc3
주일학교자료실
말씀과 놀이는 내용이 계속 수정 보완되고 있습니다.
또 본당 상황에 맞게 바꾸실 수도 있습니다. 자유롭게, 마음껏 사용하세요
작성자 토론 및 신앙권면
작성일 2013-11-09 (토) 14:46
분 류 교안자료실
첨부#1 친구들과_함께_믿음에_대해서_이야기해_봅시다.hwp (48KB) (Down:260)
ㆍ추천: 0  ㆍ조회: 3532      
IP: 14.xxx.72
http://missa.or.kr/cafe/?dominusdaysc3.932.
“ 친구들과 함께 믿음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보기 ”

친구들과 함께 믿음에 대해서 이야기해 봅시다.

1. 선택 ①

한 형제가 자신과 가까운 이에게 신앙을 권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나는 나 자신을 믿는다네.”

하며 거절을 했습니다. 그러자 그 형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자네! 도박을 한번 해 보지 않겠는가? 하느님이 계신 쪽에 걸거나, 하느님께서 안 계신 쪽에 걸거나 둘 중의 한 곳에 자네의 모든 것을 걸어보는 것일세.”

그러자 그는

“나는 하느님께서 안 계시다는 쪽에 걸고 살겠네.”

하고 대답을 했습니다. 그러자 그 형제는 이렇게 설명을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쪽이 확률이 좋으냐면 하느님께서 계신 쪽에 거는 것일세. 왜냐하면 하느님께서 계신 쪽에 걸고 열심히 살아가면 세상에서는 존경받는 사람이 될 것이고, 하느님께로 부터는 큰 은총을 받게 되기 때문이지. 그리고 하느님께서 계시지 않는다 하더라도 손해 보는 것은 없다네. 그런데 하느님께서 안 계신 쪽에 걸고 대충 살아가는 사람들은 자기 마음대로 살아가며 많은 잘못을 저지르지. 하느님께만 잘못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도 많은 잘못을 하지. 자기만 알고, 이기적이고..., 그렇게 좋은 평판은 듣지 못한다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죽어서 하느님이 안 계시면 문제가 안 되지만, 하느님께서 계시다면 완전히 망하는 것일세. 그러므로 하느님께서 계시다는 쪽에 걸고서 살아가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네.”

그러자 그 친구는 한동안 생각에 잠기더니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느님을 믿는 것이 확률이 더 높군. 그래! 그러면 오늘부터 신앙을 가져 보도록 하지. 나를 잘 도와주게.”

 

2. 선택 ②

교리 시간에 선생님께서 친구들에게 질문을 했습니요. “여러분! 천국에 가려면 어떻게 해야지요?” 그랬더니 “① 열심히 기도해야 합니다. ② 사랑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③ 용서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④ 주일 학교에 열심히 나와야 합니다. ⑤ 부모님 말씀 잘 들어야 합니다.”등 여러 가지로 답을 했습니다. 그런데 어떤 장난꾸러기 학생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죽어야 합니다.” (썰렁~)

 

선생님께서 학생들에게 또 질문을 했습니다.

“여러분! 여러분 중에서 천당 가고 싶은 사람 손들어 보세요!”

그러자 모든 학생들이 손을 번쩍 들었습니다. 그런데 한 친구만 손을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선생님께서 그 친구에게 물었습니다.

“요한이는 천당에 가고 싶지 않나보지?”

그러자 요한이가 말했습니다.

“엄마한테 물어봐야 하는데요.”^*^

 

3. 어떤 것이 이익일까요? 비신자 친구들에게 문제를 내 보세요. 친구들에게 “①하느님께서는 계시다. ②하느님께서는 계시지 않다.” 어떤 쪽을 선택하겠냐고 물어보시고, 그 친구들의 선택에 답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① 하느님이 계신 쪽에 걸겠습니다.

하느님께서 계신 쪽에 걸고 열심히 살아가면 세상에서는 존경받는 사람이 될 것이고, 하느님께로부터는 큰 은총을 받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하느님께서 계시지 않는다 하더라도 손해 보는 것은 없습니다. 내 삶을 성실하게 살아왔고, 부끄러움 없는 길을 걸어왔기 때문입니다.

믿는 이들에게는 전체가 중요합니다. 영원한 생명에 비하면 지금 이 순간은 아주 작은 점(순간)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나는 가끔 이 순간만을 생각하면서 살아갑니다. “뭐 이렇게 살다가 죽으면 되지...” 하지만 이렇게 살다가 죽으면 끝나는 문제는 결코 아니라는 것을 오늘 말씀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내가 죽어서 하느님 앞에 섰을 때, “그래! 너는 세상에 살아가면서 이런 저런 일을 많이 했구나. 참 잘했구나.”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살아야 하지 않을까요?

 

② 하느님께서 계시지 않다는 쪽에 걸겠습니다.

하느님께서 눈에 보이시지 않으니 하느님은 안 계시는 것이고, 내 마음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습니다. 하느님께서 안 계신 쪽에 걸고 대충 살아가는 사람들은 “하느님 두려운 줄을 모르기에” 잘못을 많이 저지릅니다. 그리고 세상에서는 “자기만 알고, 이기적이고...,”그렇게 좋은 평판은 듣지 못합니다. 그런데 죽어서 하느님이 안 계시면 문제가 안 되지만, 하느님께서 계시다면 완전히 망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러므로 하느님께서 계시다는 쪽에 걸고서 살아가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말해 주고, 친구들에게 함께 믿자고 권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929    
성탄
우리 가정의 성가정 지수 알아보기 1 요한신부 2013-12-28 19309
  928    
교안자료실
친구들과 함께 믿음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보기 토론 및 신앙권면 2013-11-09 3532
  927    
다해
다해 연중 제 30주일; 바리사이와 세리의 기도 참된 기도 2013-10-24 3399
  926    
다해
다해 연중 제 30주일, 겸손한 기도 바리사이와 세리의 기도 2013-10-19 3188
  925    
다해
다해 연중 제 20주일: 불을 지르러 오신 예수님 예수님을 향한 태도 2013-08-17 4489
  924    
부활
성체와 성혈은 예수님의 “몸” 과 “피” 요한신부 2013-05-04 2925
  923    
부활
삼위일체 교리 요한신부 2013-05-04 3636
  922    
자유 게시판
세계 병자의 날 세계 병자의 날 2013-01-31 2735
  921    
성극
성경수비대(3) - 다윗을 보호하라 1 성탄성극 2012-12-23 4217
  920    
나해
나해 위령의 날, 참된 평화 진복팔단 2012-11-14 3830
  919    
나해
나해 추석 명절; 탐욕을 조심하여라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2012-09-29 3663
  918    
나해
나해 한가위 추석명절;탐욕과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영원한 생명, 멸망 2012-09-27 4131
  917    
교안자료실
삼위일체 교리 요한신부 2012-06-02 4598
  916    
교안자료실
다미안 신부님 나병환자 2012-02-04 4283
  915    
나해
나해 주님 봉헌 축일; 성전에 예수님을 봉헌하는 요셉과 마리아 시메온의 노래 2012-01-19 4687
  914    
나해
나해 설 명절;루카12,35-40 깨어 있어라 2012-01-19 4456
123456789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