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과 놀이
주일학교 자료모음
       
 
나해  
       
 dominusdaysc3
주일학교자료실
말씀과 놀이는 내용이 계속 수정 보완되고 있습니다.
또 본당 상황에 맞게 바꾸실 수도 있습니다. 자유롭게, 마음껏 사용하세요
작성자 위선, 참된 봉헌
작성일 2009-11-02 (월) 15:48
분 류 나해
첨부#1 주일_복음나눔지52호-나해_연중_제_32주일.hwp (80KB) (Down:173)
ㆍ추천: 0  ㆍ조회: 3734      
IP: 121.xxx.178
http://missa.or.kr/cafe/?dominusdaysc3.745.12
“ 나해 연중 제 32주일; 가난한 과부의 헌금, ”

가난한 과부의 봉헌

1. 말씀읽기: 마르코 12,38-44

38 예수님께서는 가르치시면서 이렇게 이르셨다. “율법 학자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은 긴 겉옷을 입고 나다니며 장터에서 인사받기를 즐기고, 39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잔치 때에는 윗자리를 즐긴다. 40 그들은 과부들의 가산을 등쳐먹으면서 남에게 보이려고 기도는 길게 한다. 이러한 자들은 더 엄중히 단죄를 받을 것이다.” 41 예수님께서 헌금함 맞은쪽에 앉으시어, 사람들이 헌금함에 돈을 넣는 모습을 보고 계셨다. 많은 부자들이 큰 돈을 넣었다. 42 그런데 가난한 과부 한 사람이 와서 렙톤 두 닢을 넣었다. 그것은 콰드란스 한 닢인 셈이다. 43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 44 저들은 모두 풍족한 데에서 얼마씩 넣었지만, 저 과부는 궁핍한 가운데에서 가진 것을, 곧 생활비를 모두 다 넣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2. 말씀연구

가난한 과부의 봉헌은 언제 들어도 내 마음을 부끄럽게 합니다. 그녀는 가난 속에서도 하느님만을 바라보았기 때문에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봉헌을 했습니다. 가진 것을 모두 봉헌하는 것이 하느님을 기쁘게 하는 삶이 아니라, 가진 것이 없다 할지라도 하느님만을 바라보는 삶이 하느님을 기쁘게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난한 과부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나는 무엇을 바라보고 있는지, 내 마음은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깊이 묵상해 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하느님만을 바라보지 못하게 하는 모든 것들에 대해서 조심해야 합니다.

 

2.1. 율법학자들을 조심하여라.

① 경고

예수님께서는 율법학자들을 조심하라고 말씀하시면서 율법학자들의 모습을 이렇게 표현하십니다. “율법학자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은 긴 겉옷을 입고 나다니며 장터에서 인사받기를 즐기고, 39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잔치 때에는 윗자리를 즐긴다.”(마르12,38-39) 율법학자들은 모세의 율법과 조상들의 전통을 보존하고 발전시키면서 하느님 나라로 백성들을 이끄는 역할을 해야 했습니다. 그러므로 율법학자들은 모세의 자리에 앉아 하느님 백성이 지켜야 하는 것과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알려 주어야 했습니다. 그래서 회당에서 율법을 읽고 그것을 사람들에게 설명하는 것이 그들이 맡은 소임이었습니다. 이 제도를 유다 사회는 정당한 것으로 인정하였고, 예수님께서도 “그들이 말하는 것은 다 실행하고 지켜라”(마태23,2-3)고 말씀하시면서 율법학자들의 역할을 인정해 주셨지만 행실만은 본받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계명을 가르치기는 하였지만 지키지는 않았기 때문입니다.

 

가르치는 이는 입으로만 가르칠 것이 아니라 그것을 삶으로도 가르칠 수 있어야 합니다. 가르치는 사람을 통하여 배우는 사람이 신앙을 잃을 수도 있고, 신앙을 얻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가르치는 이들은 자신의 삶이 자신이 가르치고 있는 메시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하느님의 자녀로서 성실하게 살아가는 나의 행동을 보고 인사를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누군가가 나에게 존경의 인사를 한다면 나는 말과 행동에 있어서 더욱 조심하며, 배려하고,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합니다.

 

또한 어떤 행사에서 자리의 중심은 그날 행사의 중심인물이 앉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평상시에는 어른이 자리의 중심에 앉게 됩니다. 하지만 모든 이가 높은 자리에 오르려고 하니까 문제가 됩니다. 그런데 한 가지 잊은 것이 있습니다. 자리 자체가 권위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 자체가 가지고 있는 권위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권위 있는 사람이 앉은 자리는 모두 권위 있는 자리가 됩니다. 또한 남을 존중해준다 해서 내가 결코 낮아지는 것이 아닙니다. 높은 사람이 앉았던 자리라 할지라도 그 사람이 사라지고 나면 아무나 앉게 되는 것이 자리이기 때문입니다.

 

② 위선

예수님께서는 율법학자들의 위선을 이렇게 꼬집으십니다. “그들은 과부들의 가산을 등쳐먹으면서 남에게 보이려고 기도는 길게 한다.”(마르12,40) 당시 과부들은 힘없고 나약한 존재들을 대표했습니다. 재산은 있을 수 있지만 그 재산을 보호해 줄 사람이 없기 때문입니다. 과부들이 재산관리를 제대로 못하니까 율법학자들이 그것을 해 주겠다고 하면서 과부들의 재산을 등쳐먹었던 것입니다. 율법학자들은 누가 “재산분배”에 관한 자문을 해 오는 것을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하였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마음은 재물에만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율법학자들의 위선을 꼬집으시면서 예수님께서는 “남에게 보이려고 기도는 길게 한다.”고 말씀을 하십니다. 즉, 자신이 재물에 관심이 없는 것처럼 보이고, 덕이 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서 길게 기도한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위선을 감추기 위해서 기도를 한다는 것입니다.

 

약자를 돌보지 않고 등쳐먹어서는 안 됩니다. 자신의 지식과 힘을 이용하여 부당하게 거래하고, 폭리를 취해서도 안 됩니다. 신앙인은 결코 그런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지만 하느님을 바라보지 못하고 재물을 바라보게 될 때면 이런 율법학자들보다도 더욱 추잡한 일을 하며 뻔뻔하게 살아가게 됨을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감추기 위해 다른 이들을 억압하고, 자신의 죄를 그에게 뒤집어 씌우게 되고, 마지막에는 그 모든 것이 밝혀져서 비참한 운명을 맞이한다는 것 또한 알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기도하지 않으면 나를 보지 못하게 되고, 나를 보지 못하면 추잡한 삶을 살아감에도 불구하고 아닌 척 하게 됩니다. 위선. 그것은 나에게 멀리 있는 단어가 아니라 바로 내 곁에 내 안에 있는 단어임을 꼭 명심해야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경고하십니다. “이러한 자들은 더 엄중히 단죄를 받을 것이다.”(마르12,40)

 

2.2. 가난한 과부의 봉헌

예수님께서는 헌금함 맞은쪽에 앉으시어, 사람들이 헌금함에 돈을 넣는 모습을 보고 계셨습니다. 헌금함이 있는 곳에는 나팔 모양으로 된 열세 개의 헌금궤가 있었습니다. 이 궤들은 율법 규정에 따른 봉헌물과 자발적으로 하는 봉헌물을 넣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헌금궤에 돈을 넣는 것을 보고 계셨던 것입니다. 사람들은 돈이 얼마나 되며 또 무엇을 위한 헌금인지를 조사하는 당번사제에게 먼저 그 돈을 주었습니다.

사제: 어느 곳에 쓰일 헌금을 얼마나 내시겠습니까?

봉헌자: 사제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100만원!” “100만원”을 냅니다(거들먹.. 거들먹^*^)

그러면 사제는 액수를 검사한 다음 각각 정해진 목적에 따라 놓여 있는 합당한 궤를 지적해 주었습니다.

사제: 저 두 번째 헌금궤에 넣어 주시지요.

봉헌자: 에헴. 그러시지요.

(성당에서 이렇게 하면 봉헌금은 엄청 올라갈 것입니다. ^*^)

 

① 가난한 과부의 봉헌

한 가난한 과부가 렙톤 두 닢(마르12,42)을 넣었습니다. 그녀는 특별한 지향은 없지만 하느님을 위해서 온 마음으로 지극히 겸손하게 준비한 봉헌물(렙톤 2개)을 자기 자신을 바친다는 의미로 봉헌했을 것입니다. 그 돈은 그날 그녀의 생활비였고, 그것이 없다면 그녀는 굶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 가난한 과부에게는 굶주림보다도 하느님을 바라보는 것이 더욱 행복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 과부는 왜 자신의 생활비를 모두 바쳤을까요? 그녀가 삶을 포기해서 일까요? 아닙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그녀의 마음을 아셨고, 그것을 제자들에게 가르쳐 주십니다. 그녀와 같은 마음을 가지라고 가르치십니다.

 

② 가난한 과부의 봉헌을 칭찬하시는 예수님

예수님께서는 가난한 과부의 마음을 아셨고, 그 마음을 배우라고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마르12,43) 예수님께서는 금액을 보신 것이 아니라 마음을 보셨습니다. 정성을 보셨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저들은 모두 풍족한 데에서 얼마씩 넣었지만, 저 과부는 궁핍한 가운데에서 가진 것을, 곧 생활비를 모두 다 넣었기 때문이다.”(마르12,44)

 

예수님께서는 가난한 과부의 마음을 보셨습니다. 하느님을 향한 열정을 보셨습니다. 그러나 그 열정을 보지 못한 다른 이들은 가난한 과부가 렙톤 두 개를 넣는다고 말할 때 “어허! 겨우 동전 한 닢을 바치려고 여기까지 왔단 말인가? 차라리 바치지 말 것이지...,”하면서 이 과부를 비웃었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 가난한 과부는 자신의 모든 것을 봉헌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하루를 굶는다 할지라도 행복했을 것입니다.

 

하느님을 사랑하기에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있는 이 여인은 분명 복된 여인입니다. 그런데 신앙이 없는 사람들에게 문제가 발생합니다. 봉헌을 해도 형식적으로 하는 이들이 꼭 말을 만듭니다. “그러면 내일 먹을 것도 생각하지 않고, 집에서 아이들일 굶던 말든 그런 것을 생각하지 않고 모두 바쳐야 한다는 것이냐? 집 팔고 땅 팔아서 다 바쳐야 하느냐? 그것이 사이비 종교와 무슨 차이가 있단 말인가?”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은 가진 것을 다 바치라는 것이 아닙니다. 하느님을 향한 사랑 때문에 비록 렙톤 두개라 할지라도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친 그녀의 사랑을 칭찬하시는 것입니다. 아마도 그녀는 영적으로 뿐만 아니라 물질적으로도 큰 축복을 받았을 것입니다.

 

가난한 과부의 헌금. 언제 들어도 부끄러운 이야기 입니다. 많이 번 사람들이 많이 낼 것 같지만, 많이 번 사람일수록 많이 낸 다는 것이 어렵다는 것은 누구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많이 번 사람들이 더 많은 것에 관심을 갖는 다는 것은 필연적인 것이기 때문입니다. 성당에서 봉헌을 하시는 분이나, 교무금 등을 내시는 모습을 보면 “안 내도 되는 사람”은 참 많은 것을 봉헌하고, “좀 더 내도 될 것 같은 사람”은 움켜쥐고 생색만 내는 경우가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누가 알아주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을 보고 계시다는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보고 계십니다.

 

돈에 대한 욕심은 있는 사람이건 없는 사람이건 똑같습니다. 오늘 과부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내 것을 나만을 위한 것이라는 생각을 버렸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온전히 버리지는 못하지만 조금 덜 하면 좋겠습니다.

그러므로 오늘 율법학자들의 모습과 가난한 과부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어떠한 마음으로 주님께로 나아가고 있는지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 봅시다. 어떤 마음으로 봉헌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 봅시다. 가난한 과부의 봉헌을 바라보면서 내 신앙생활을 점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또한 조심해야 할 사람들이 있습니다.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들이고, 다른 이들을 이용하여 자신의 욕심을 채우는 사람들입니다. 높은 자리만 차지하려는 사람들입니다. 이런 사람들의 모습은 경계해야 합니다. 그러나 본받을 사람이 있습니다. 오직 하느님만을 바라보기에 하느님을 위해서 무엇인가를 하고자 하는 이들입니다. 가난한 과부는 하느님만을 바라보았기에 궁핍한 가운데에서 가진 것을 모두 넣었습니다. 그러나 하느님 나라를 가르치던 율법학자들은 하느님을 바라보지 못했기에 탐욕과 교만과 위선으로 가득 찼습니다. 나는 어떤 모습으로 하느님 앞에 있을까요?

 

3. 나눔 및 묵상

① 오늘 말씀 중에서 나에게 기쁨으로 다가오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왜 그 말씀이 기쁨으로 다가오고 있습니까?

 

② 율법학자들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그들의 모습과 내 모습을 비교해 보고, 율법학자들의 모습을 내 안에서 발견해 봅시다. 그리고 어떻게 해야 주님께로부터 칭찬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 이야기해 봅시다.

 

③ 가난한 과부의 봉헌을 바라보면서 나의 봉헌을 바라봅시다. 나의 봉헌은 주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있습니까?

 

4. 실천사항

① 말과 행동이 같아질 수 있도록 나를 만들기

② 참된 봉헌의 기쁨을 누리기

③ 예수님께서 기뻐하시는 모습을 그려보며 생활하기

 

5. 말씀으로 기도하기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67     나해 위령의 날, 참된 평화 진복팔단 2012-11-14 3780
  66     나해 한가위 추석명절;탐욕과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 영원한 생명, 멸망 2012-09-27 4078
  65     나해 주님 봉헌 축일; 성전에 예수님을 봉헌하는 요셉과 마리아 시메온의 노래 2012-01-19 4624
  64     나해 설 명절;루카12,35-40 깨어 있어라 2012-01-19 4384
  63     나해 연중 제 34주일; 그리스도왕 대축일 당신이 유다인들의 임금이오? 2009-11-13 4236
  62     나해 연중 제 33주일; 그 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무화과나무의 교훈, 깨어있음 2009-11-13 3430
  61     나해 연중 제 32주일; 가난한 과부의 헌금, 위선, 참된 봉헌 2009-11-02 3734
  60     나해 연중 제 31주일; 참된 행복, 행복한 사람 산상수훈, 진복팔단, 2009-10-31 3316
  59     나해 연중 제 30주일;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바르티매오.. 예리코 소경의 치유 2009-10-23 3323
  58     나해 전교주일;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세례를 베풀고 내가 명한 모.. 제자들의 선교 사명 2009-10-14 2956
  57     나해 연중 제 29주일;출세와 섬김 수난의 잔과 피의 세례 2009-10-14 3144
  56     나해 연중 제 28주일; 부자청년의 예수님 따르기 하느님 나라와 부자 2009-10-01 3347
  55     나해 연중 제 27주일; 혼인과 이혼 바리사이들의 음모 2009-09-30 3099
  54        혼인교리 혼인성사, 혼배성사 2009-09-30 2889
  53     나해 연중 제 26주일;예수님을 지지하는 사람들 남을 죄짓게 하는 사람 2009-09-24 3427
  52     나해 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대축..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 2009-09-19 2801
12345